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 "심상정·유시민은 말 통하지만 이정희는…"

최종수정 2012.05.06 13:59 기사입력 2012.05.06 13: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새누리당 대선 경선에 참여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6일 통합진보당의 부정 경선 논란 관련, "유시민·심상정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충분히 대화 가능한 분인데 이정희 공동대표는 잘 모른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오찬 간담회를 갖고 "유 대표와 심 대표에 대해서는 속속들이 잘 아는 편이지만 나머지 주사파(주체사상파)들에 대해 아는게 없어서 말할 수 없는 부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통합진보당의 당권파에 대해 "주사파들과 교도소에서 1년 이상 있으면서 많이 대화를 해봐서 잘 안다"며 "통합진보당의 구성원이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주류 쪽은 질서와 제도를 지키지 않고 수령의 지시가 신성하다고 여겨 죄의식이 없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대한민국에 있다는 사실이 경악스럽다"고 평가했다.

김 지사는 비당권파로 분류되는 유시민·심상정 공동대표에 대해 "두 분은 합법적 테두리에 있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무조건 부정하는 사람은 아니니까 충분히 대화 가능한 분"이라고 평가하며 "사민주의나 합법적 사회주의는 제도 안에서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세습의 리더십이 특정 정치인을 겨냥한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우리 사회에서는 부와 권력의 축적 과정이 꼭 정당하지 못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부와 권력의 세습에 대해 거부반응이 많다"며 "지금 이 시대는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한데 세습된 리더십으로는 통합력이 좀 약하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대선 경선의 상대 후보인 박근혜 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정몽준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다.
김 지사는 아울러 박 위원장의 정수장학회 문제를 묻는 질문에 "아무 문제가 없던 사람도 청와대에 가면 많은 의혹이 일어나게 된다"며 "들어가기 전에 의혹이 있다면 (청와대에) 들어가서 더 큰 의혹이 될까봐 두렵다"고 대답했다.

한편 김 지사는 청와대 측근·친인척 비리 등의 부패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도 내놨다. 김 지사는 차기 대통령 임기 내 국가 청렴도를 10위권으로 진입시키기 위해 ▲청와대 수석제도 폐지 ▲책임형 총리와의 권력 분산 및 지방자치 강화 ▲국회의원 입각 금지를 통한 견제기능 강화 ▲대통령 직속 고위공직자·친인척 측근 비리수사처(공수처) 상설 특검화 ▲부정부패 50배 포상제 도입 등을 제안했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