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영·유일호 "입법·재정 쌍두마차로 새누리 대선 승리 견인"

최종수정 2012.05.06 11:24 기사입력 2012.05.06 11: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새누리당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이주영 의원(4선·경남 창원마산합포구)은 6일 "입법과 재정의 쌍두마차로 대선 승리를 견인해 낼 것"이라며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유일호 의원(재선·서울 송파을)을 확정했다.

두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들보다 반발자국 앞선 원내 활동으로 사랑받는 국회를 만들고 그 사랑을 바탕으로 12월 대선승리의 마중물이 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두 의원은 또 "국민행복시대를 열기 위해 성장과 복지가 함께 가는 정책기조를 흔들림 없이 지켜나갈 것"이라며 "정책기조를 어느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수많은 경험과 입법의 전문성을 갖춘 이주영과 경제에 능통한 유일호가 콤비가 되어 함께 나간다면 거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서울대를 졸업한 후 법관으로 활동하다가 2000년 국회에 입성해 4선에 성공했다. 이 의원은 새누리당(옛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을 2차례 역임한 '정책통'이며, 당내 대표적인 개헌론자다. 계파색이 옅은 중립 의원으로 분류됐으나 총선공약을 만드는 과정에서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의 신임을 얻었다.

조세·재정·복지전문가로 불리는 유 의원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한국조세연구원장, 대통령자문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 대통령 자문 조세개혁특별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유 의원은 복지확대를 위한 국회 및 당 태스크포스(TF)에서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