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OK]이 '책', 이 '저자'

최종수정 2012.03.05 11:40 기사입력 2012.03.05 11:40

댓글쓰기

[BOOK]이 '책', 이 '저자'

[아시아경제 성정은 기자]기대가 컸다. 차례를 보니 애덤 스미스의 '도덕 감정론'과 버트런드 러셀의 '행복의 정복',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장하준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등이 눈에 띄었다. 이 책들의 얘기를 한 데서 볼 수 있다는 설렘을 더 키운 것은 저자의 머리말이었다.

저자는 '무게 있는 책을 읽어야 트위터도 잘한다'는 제목을 단 머리말에서 이렇게 썼다. '책에서 힘이 나온다는 것은 공개된 비밀이자 상식이다. 책을 가까이하기 힘든 이유는 책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 책에 소개된 책과 저자에 대한 배경 지식은 책에 관한 두려움을 없애준다.'

망설임 없이 '도덕 감정론'이 있는 부분을 펼쳐 들었다. 이야기의 시작은 터키의 대기업가 이샤크 알라톤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말이었다.

저자는 "애덤 스미스는 죽었다. 마르크스를 다시 살필 때가 왔다"는 이샤크 알라톤의 발언과 자기에게 가장 중요한 책 가운데 하나로 '도덕 감정론'을 꼽았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말을 인용했다. '도덕 감정론'이 어떤 책인지를 말하기 위해서였다.

이 책은 '도덕 감정론'이 담고 있는 스미스의 사상을 인터뷰 형식으로 풀어냈다. 21세기 국부의 원천은 무엇인지, 이론과 현실의 차이를 경험한 적이 있는지 등이 질문으로 등장했다.
'행복의 정복'을 논하면서는 러셀이 어떤 사람인지에 관해 먼저 썼다. 저자는 러셀을 20세기 최고의 지성 중 한 명이라고 소개했다. 그 뒤 러셀의 어린 시절에서부터 죽음까지를 짤막하게 그려냈다.

출간 당시 지식인들의 외면을 받았지만 일반인들의 사랑을 많이 얻은 '행복의 정복'을 쓴 부분도 흥미롭다. 저자는 러셀의 제자이자 동료인 철학자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이 '행복의 정복'을 두고 "토할 것 같다"라고 평한 내용까지 가감 없이 실었다.

책을 덮고 나니 한 가지 아쉬움이 남는다. 책 하나하나에 대해 더 자세하게 썼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다. '세상이 주목한 책과 저자'의 2권이 나오지 말란 법도 없으니 아쉬움을 오래 끌지는 말아야겠다.

세상이 주목한 책과 저자/ 김환영 지음/ 부키/ 1만3800원


성정은 기자 je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