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최초 '짜장면 박물관' 4월 개관

최종수정 2012.02.09 07:47 기사입력 2012.02.09 07:47

댓글쓰기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공화춘' 건물 개조 공사 마쳐...다양한 컨텐츠로 짜장면 역사·의미 전시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차이나 타운으로 유명한 인천 중구에 국내 최초 짜장면박물관이 오는 4월께 문을 연다.

9일 인천시 중구에 따르면 중구 선린동 일대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옛 '공화춘' 건물에 들어서는 '짜장면 박물관'이 지난달 말 개조 공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개관 준비에 들어갔다.
공화춘 건물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짜장면을 만들어 판 식당으로 추정돼 등록문화재 제246호로 등록돼 있다.

중구는 사업비 65억 원을 들여 이 건물을 짜장면 테마 박물관으로 조성 중이다.

박물관에는 인천항 개항기인 1880년대 후반 청나라 사람들이 인천에 건너와 만들어 먹기 시작한 짜장면 탄생의 역사적 배경을 설명하고 우리 역사와 사회 속에서 갖는 의미를 소개하는 다양한 컨텐츠가 전시된다.
2층에 5개, 1층에 2개 등 총 7개의 전시 공간으로 구성됐으며, 입장 후 2층에서 시작해 전시를 둘러보고 1층을 거쳐 퇴장하는 관람 동선을 갖췄다.

2층에서 개항기, 일제강점기, 1970년대로 이어지는 짜장면 관련 사회ㆍ문화상을 유물과 모형을 통해 시대별로 소개하고, 1층에서 1960년대 공화춘 주방의 옛 모습 재현과 기획 전시를 둘러보는 방식이다.

중구는 당초 박물관의 이름을 자장면박물관으로 정할 계획이었으나 짜장면이 표준어가 되면서 짜장면박물관으로 명칭을 확정했다.

구 한 관계자는 "국내 짜장면의 발상지로 알려진 차이나타운에 박물관을 만듦으로써 기존 차이나타운의 관광객이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인천의 여러 관광지 중 으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