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크릿가든' 오늘(13일) 첫방송, 100배 즐기기 포인트

최종수정 2010.11.13 17:43 기사입력 2010.11.13 13:05

댓글쓰기

'시크릿가든' 오늘(13일) 첫방송, 100배 즐기기 포인트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하지원과 현빈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SBS 새 주말드라마 '시크릿가든'이 13일 야심찬 첫 포문을 연다.

방송 전 기획단계에서부터 배우들의 캐스팅, 제작 발표회 까지 뜨거운 이슈를 불러 일으켰던 '시크릿가든'의 실체는 어떤 것일까.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 초강력 로맨틱 판타지 물인 '시크릿가든' 을 통해 최고의 감동과 재미를 얻을 수 있는 5가지의 관전 포인트를 알아본다.
◆ 흥행 보증수표, 신우철 PD - 김은숙 작가의 귀환

'시크릿가든'은 대한민국 안방극장의 미다스 손으로 불려왔던 '흥행 보증수표' 신우철 PD와 김은숙 작가의 귀환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신우철 PD와 김은숙 작가는 그 동안 2004년 '파리의 연' 2005년 '프라하의 연인' 2006년 '연인' 2008년 '온에어' 2009년 '시티홀' 등에서 환상적인 호흡을 맞추며 매년 흥행신화를 이어왔다.

대부분의 작품들이 일본이나 대만 등 아시아 전역에서도 인기를 얻으며 신우철-김은숙 콤비는 '한류 콘텐츠 메이커'로서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 특히 '파리의 연인'을 통해 56.3%라는 경이적인 시청률을 기록했던 두 사람이 이번 '시크릿가든'을 통해 다시 한 번 신화를 만들어낼 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방극장 복귀 하지원과 현빈의 캐릭터 대변신

'시크릿가든'은 하지원과 현빈의 만남으로 최강의 캐스팅이라는 찬사를 듣고 있다. 특히 KBS2 '황진이' 이후 4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하는 하지원과 진지한 캐릭터에서 로맨틱 코믹 멜로로 다시 돌아온 현빈의 캐릭터 변신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섹시했던 하지원의 털털한 액션배우 변신, 조용하고 무게감 있던 현빈의 가벼운 변신 등 180도 전환된 두 배우의 연기가 안방극장을 달굴 예정. 특히 '폭풍 멜로'와 함께 펼쳐지게 될 흥미진진한 두 사람의 'Body 쟁탈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방극장 최초로 스턴트우먼을 내세운 드라마

드라마에서 하지원은 여자 무술감독을 꿈꾸는 스턴트우먼 길라임 역으로 등장한다. '스턴트우먼'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그들의 소소한 아픔까지 담아내는 드라마는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원표 스턴트우먼'은 투박하지만, 사랑스러운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액션 스쿨 감독인 이필립을 필두로 하여 촬영장에서 묵묵히 뒷일을 담당하던 액션배우들의 숨겨진 생생 스토리와 멋진 액션 연기가 펼쳐진다.

하지원은 이와 관련 "촬영장에서 만나게 되는 스턴트우먼들로부터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다. 너무나 해보고 싶었던 배역이었다. 그분들을 매력적으로 그리고 싶다"고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첫 회부터 진행될 '폭풍 러브라인'

하지원-현빈이 체육관에서 선보인 가슴 두근거리는 '체육관 러브신'과 벤치에 앉아 나누는 황홀한 '벤치 키스신', 하지원-이필립의 '달콤 포옹신'을 비롯해 출연진의 쿨한 '굿바이 키스신' 등 아름다운 러브신들이 극 초반부터 폭풍처럼 등장,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특히 털털하다 못해 남성스러운 하지원과 까칠하고 도도한 남자의 표본 '까도남' 현빈이 펼쳐내는 '폭풍 러브라인'은 로맨틱 코믹 멜로의 진수를 보여주게 될 것이다.

◆대한민국을 술렁이게 만들 초강력 로맨틱 코믹멜로 판타지물

'시크릿가든"은 기존 선보였던 로맨틱 멜로 판타지 물과 비교불가를 선언했다. '로맨틱 코미디물의 대가" 김은숙 작가와 신우철 PD가 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영역의 로맨틱 코미디 판타지물을 선보이기 때문이다.

티격태격 다투던 남녀가 서로의 영혼이 바뀌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까칠하고 오만한 백화점 오너 주원(현빈 분)과 무술감독을 꿈꾸는 액션 스턴트우먼 라임(하지원 분)의 영혼이 바뀌어져 스펙터클한 환상의 이야기를 펼쳐나가게 될 '시크릿가든'은 신선함이 넘치는 로맨틱 코미디와 판타지가 어우러져 멜로보다 더 진한 감동을 안겨줄 예정이다.

제작사인 화앤담픽처스 측은 "배우들의 연기력과 탄탄한 스토리 전개와 재치 넘치는 대사, 완성도 높은 영상미와 연출이 잘 조화를 이뤄진 완벽한 작품이 탄생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김은숙 작가와 신우철 PD, 출연진들이 만들어낼 또 하나의 '명품 드라마'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