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옹벽이 디자인으로 새 옷 입었다

최종수정 2010.10.27 07:01 기사입력 2010.10.27 07:01

댓글쓰기

동대문구, 활력소 담은 디자인 벽화로 볼거리 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에 신개념 갤러리가 등장했다.

삭막하고 무미건조한 옹벽에 디자인 벽화를 그려, 도시 자체가 작품이 된 것이다.
도시는 현대인의 삶을 결정하는 공간 환경이다. 획일적인 도시환경을 공공미술로 치유·보완하고 주민들에게 문화적 향유와 자긍심을 전하고자 이 같은 사업을 추진했다.

일러스트 작가로 이름이 알려진 심인섭 작가와 진행한 이번 벽화 사업은, 옹벽이 개나리 색으로 둔갑해 보는 이로 하여금 비타민제를 먹은 것처럼 기분을 밝게 해준다.
옹벽 벽화

옹벽 벽화

썝蹂몃낫湲 븘씠肄

개나리 색 위에 산뜻하고 재미있는 일러스트를 그려 주민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했으며 흰색 물결무늬가 가미돼 리듬감까지 준다.

동심으로 돌아가게 만드는 이 작품은 일상생활에 지루한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줄 뿐 아니라 활력소 역할까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대문구는 지난해 촬영소 고갯길에 타일벽화를 적용해 도시갤러리 사업을 추진해 구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