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김성수, "볼링 버라이어티, 비-세븐 영입하고 싶다"

최종수정 2010.09.30 15:12 기사입력 2010.09.30 11:15

댓글쓰기

배우 김성수, "볼링 버라이어티, 비-세븐 영입하고 싶다"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비, 세븐을 영입하고 싶다"

배우 김성수가 30일 서울 청담동 삐에로스트라이크에서 진행된 케이블채널 XTM '럭키스트라이크300'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프로그램이 비와 세븐을 영입하고 싶다. 비도 굉장히 볼링을 잘치고 세븐은 본인의 공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볼링을 잘한다. 연인 박한별과도 자주 즐기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수는 최근 예능에 자주 등장하는 것에 대해 "예능을 하면서 캐릭터도 많이 변했다. 또 배운 점도 굉장히 많다. 늘 도시적이고 댄디한 스타일의 연기를 했는데 지금은 도대체 찾아볼 수가 없다"고 웃었다.

이어 김성수는 "그래서 이다음에 어떻게 잘하느냐가 문제인 것 같다. KBS2 '천하무적 야구단'을 계기로 예능을 시작했는데 예능에 빠졌다"며 "사실 이미지 변화 노력을 굉장히 많이 했지만 시트콤 속 캐릭터가 이렇게 '찌질'할 줄 몰랐다. 처음보다 많이 '찌질'해지더라"고 웃었다.
덧붙여 그는 "예능을 전략적으로 접근을 했다기 보다 우연히 시작해서 예능감이 있지는 않다"며 "예능의 두가지가 마음에 든다. 사람들이 즐겁세 웃는 것이 좋고 굉장히 열심히 해야하더라. 그래서 마음에 든다"고 전했다.

김성수, 김창렬, 정가은, 정주리, 박휘순, 주얼리 김은정, 인피니트 남우현, 비돌스 하연, 조연우, 송종호 등이 출연하는 '럭키스트라이크300'는 볼링을 매개체로 한 '스타일리시 스포츠 버라이어티'를 표방한 프로그램이다.


스포츠투데이 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