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움직이는 건강버스' 달린다

최종수정 2010.09.25 14:29 기사입력 2010.09.25 14:29

댓글쓰기

대사증후군 '5樂 건강체크'를 버스 안에서 원스톱으로 진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성동구(구청장 고재득) 보건소는 ‘건강한 성동구민 만들기'를 위해 지역주민의 대사증후군 예방, 관리 5락(樂) 대사증후군 관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의 주목할 점은 성동구만의 건강검진차량인 ’건강up! 질병zero! 버스‘가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버스 안에서 원스톱으로 모든 검사가 이루어진다.
'건강 up! 질병 zero! 버스'에서는 혈압 혈당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 허리둘레 등 다섯가지 대사증후군 체크와 체성분 검사, 구강검사, 약물검사, 골밀도 검사, 스트레스 검사 등다양한 검사와 상담이 모두 버스에서 진행된다.

이 외도 오락무 시연, 흔들흔들 밸런스 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되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성동구 건강버스 앞에서 오락무를 시범 보이고 있다.

성동구 건강버스 앞에서 오락무를 시범 보이고 있다.


성동구 내 주민센터와 직장 등에 건강버스가 직접 방문, 대사증후군 5樂 건강체크는 물론 사후관리를 위한 프로그램이 제공되고 있다.

또 이동인구가 가장 많은 왕십리역에서 매월 첫째주 목요일에 '건강up! 질병zero! 건강버스'를 통해 대사증후군 예방을 위한 검진과 캠페인을 함께 시행하고 있다.
대사증후군은 자각증상이 없기 때문에 대사증후군을 간과하거나 그대로 방치할 경우 만성질환 뇌졸중 심혈관질환 등으로 진행될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어 사전예방을 위한 검진과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이런 위험을 안고 있는 대사증후군 예방은 건강버스라는 움직이는 보건소를 통해 보건소의 지리적 접근성을 보완,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이에 대한 정보를 얻고 개인의 건강관리를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목적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찾아가는 '건강up! 질병zero! 건강버스' 운영은 대사증후군 인지도 상승은 물론 보건소 방문이 어려웠던 구민들을 찾아가 건강 체크를 할 기회를 제공, '건강한 성동'을 만드는데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