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하반기 지방공공요금 동결키로

최종수정 2010.09.17 11:31 기사입력 2010.09.17 11:31

댓글쓰기

택시·시내버스·도시가스·상하수도·쓰레기 봉투값 등 총 9종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군은 지자체가 관리하고 있는 공공요금을 하반기에 일제히 동결키로 합의했다.

최근 농축수산물을 중심으로 장바구니 물가가 급증하고 있어 서민들의 물가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는 하반기 요금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시군과의 합의를 통해 연내 공공요금 인상을 보류키로 최종 결정했다.
도는 지방선거 이후 공공요금의 집중적 인상을 막기 위해 지난 5월부터 각 시군에 하반기 공공요금을 동결하고, 인상요인은 원가분석, 경영혁신 등을 통해 자체 흡수하는 한편, 인상 불가피시 인상폭을 최소화 할 것을 권고해 왔다.

이에 따라 당초 20개 시군에서 하반기 공공요금 인상을 검토해왔으나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하반기 요금인상을 동결키로 최종 합의한 것이다.

이번에 동결하는 공공요금은 택시요금, 시내버스요금, 도시가스요금 등 도 소관 3종과 상·하수도 요금, 쓰레기 봉투료, 정화조 청소료, 문화시설입장료, 공연예술관람료 등 시장 군수가 관리하는 6종 등 총 9종이다.
이와 함께 도는 추석명절 물가안정을 위해 지난 6일부터 20일까지 물가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추석 성수품을 중심으로 총 21종의 중점관리 대상 품목을 선정, 가격동향을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도내 77개소에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는 한편, 농축수산물 원산지 허위표시여부 등 불공정 상거래 행위 근절을 위한 단속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정수 기자 kj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