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기버스, 경기도를 달린다…오는 11월부터 시범운행

최종수정 2010.09.17 11:15 기사입력 2010.09.17 11:15

댓글쓰기

수원시티투어용으로 내년 4월까지 시범운행 후 오는 2012년 상용화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 전기버스가 오는 11월부터 시범적으로 수원시내를 달릴 전망이다.

경기도와 수원시, 현대자동차가 협약을 맺고 오는 11월부터 수원시내에 전기버스를 시범운행키로 했다.
경기도는 최근 김문수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최한영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함께한 가운데 ‘전기버스 시범운행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1월부터 내년 4월까지 6개월간 시범운행을 실시하기로 했다.

전기버스의 일반도로 주행은 전국 최초로 시범운행 노선은 수원역을 출발 화홍문과 화성행궁, 월드컵경기장과 KBS드라마센터를 거쳐 다시 수원역으로 돌아오는 수원시티투어 노선이다.

전기버스는 미세먼지와 매연 등의 대기오염물질은 물론 이산화탄소와 같은 온실가스도 전혀 배출하지 않으며, 소음이나 진동은 거의 느낄 수 없다는 장점이 있다.
시범운행용 전기버스는 국토해양부의 표준형 저상 시내버스를 기본형으로 제작됐으며, 전장 11m, 최고시속 100㎞/h, 1회 충전으로 최고 120㎞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기사를 포함해 총 51명이 탑승할 수 있다.

연료비는 기존 천연가스(CNG) 버스의 29%수준 밖에 들지 않으며, 차량가격은 대당 약 5억원이다.

도는 이번 시범운행을 통해 전기버스에 대한 주행성능, 충전효율을 평가하는 등 기술을 보완해 오는 2012년 상용화할 계획이다.

한편 협약식이 끝난 후 참석자들은 도내 환경단체, 주민, 학생들과 함께 전기버스 시승행사를 가졌다. 시승버스는 화성행궁을 출발 팔달문과 연무대, 장안문을 거쳐 다시 출발지로 돌아왔다.

김정수 기자 kj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