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유럽發 우려 완화..다우 0.45%↑

최종수정 2010.09.09 08:09 기사입력 2010.09.09 0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공수민 기자]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유럽 은행권 부실 우려에 전일 하락했던 증시는 이날 포르투갈과 폴란드의 국채 발행 성공 소식에 유럽 재정적자 우려가 완화되며 하루 만에 반등했다. 베이지북 경기판단이 하향 조정됐지만 예고된 악재인 만큼 지수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46.32포인트(0.45%) 상승한 1만387.0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03포인트(0.64%) 오른 1098.87에, 나스닥지수는 19.98포인트(0.9%) 뛴 2228.87에 장을 마감했다.

◆성공적 국채발행..유럽發 우려 완화= 포르투갈과 폴란드의 성공적인 국채 발행 소식에 유럽 재정적자 우려가 완화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이날 포르투갈의 2021년 만기 국채 발행에는 발행 규모보다 2.6배 많은 수요가 몰렸다. 이는 지난 3월의 1.6배보다 높아진 것이다. 폴란드의 5년물 국채 발행에는 지난 2008년 이후 최대 수요가 몰렸다. 또한 체코의 3년물 국채 수익률은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파이오니아 인베스트먼트의 로베르토 캄파니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유럽 시장에서의 국채 발행 소식이 시장에 안도감을 주고 있다"며 "경기회복세 지속에 대한 비관과 서양 시장의 더블딥 우려로 리스크 선호와 기피 성향이 빠르게 교차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듀셔리 트러스트의 마이클 뮬레이니 매니저는 "위험 자산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상당한 자금이 투자 대기 중이며 유럽시장에서의 어떤 안정 신호라도 수요를 끌어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지북 '예고된 악재' = 예상대로 베이지북 경기판단이 하향 조정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7월 중순부터 8월말까지의 미국경기에 대해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성장 둔화 신호가 확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경기판단 하향이 이미 예상됐던 만큼 지수 하락을 이끌지는 않았다.

12개 지역의 경제동향을 분석한 베이지북에 따르면 5개 연방준비은행(연은)은 "경기 성장세가 완만한 속도"라고 밝혔으며 2개 연은은 "긍정적인 성장 혹은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보았다. 나머지 5곳은 "경제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연준이 미국 경제회복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더블딥에 빠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음을 시사한다.


공수민 기자 hyunhj@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