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부유층 감세 지원할 여유 없다"

최종수정 2010.09.09 08:17 기사입력 2010.09.09 05: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공수민 기자] 8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중산층 감세 혜택을 연장하는 한편 부유층에 대한 감세 혜택은 연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하이오주 파마 소재 쿠야호가 커뮤니티 대학 서부 캠퍼스에서의 연설을 통해 "미국이 부유층 세금감면 연장을 감당할 여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경제회복세가 고통스럽게 느리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며 기업 및 중산층에 대한 세제 조치를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또한 연소득 25만달러 이상의 상위 2% 부유층 세제 혜택은 연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공화당은 부유층에 대한 감세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경우 이는 세금인상과 다름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존 보너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부시 행정부 시절의 세금감면 혜택을 모두에게 향후 2년간 연장 적용해야 하며, 정부지출을 2008년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역시 문제있는 정책을 주장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는 "중산층 감세 연장 방안을 더 이상 붙잡아둬서는 안된다"며 "우리는 준비가 됐으며 그들이 원한다면 이번주 연소득 25만달러 이하의 미국인들에게 감세혜택을 주는 법안을 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제안한 인프라 건설 지원금 500억달러는 지난해 교통부에 할당된 386억달러 부양금에서 충당할 계획이다. 교통부는 지금까지 이 자금 가운데 185억달러를 지출했다.

아울러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1월 선거 전까지 추가 부양책은 내놓지 않을 전망이다.


공수민 기자 hyunh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