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갤럭시S', 中 대륙 상륙

최종수정 2010.09.08 15:13 기사입력 2010.09.08 11:00

댓글쓰기

중국 3대 이동통신사에 모두 공급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국내 출시 두달만에 100만대를 넘어선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가 중국 대륙에 첫 발을 내딛었다. '갤럭시S'는 중국 3대 이동통신사업자에 동시에 공급하며 '귀한 몸'을 뽐내고 있다.

삼성전자 는 8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제무역센터전시관에서 '갤럭시S' 론칭 행사를 열고 차이나텔레콤,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업자를 통해 갤럭시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과 중국본사 박근희 사장을 비롯해 글로벌 미디어, 협력사 등 약 3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잠재수요가 큰 중국 시장 갤럭시S 출시를 통해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이번 중국 출시의 경우 이례적으로 3대 주요 통신사업자에 모두 출시하면서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럭시S에 대한 높은 관심과 위상을 입증했다.

차이나 텔레콤은 CDMA2000, 차이나 모바일은 TD-SCDMA, 차이나 유니콤 WCDMA 방식으로 출시한다. 단일 모델로 3개 사업자의 통신방식을 모두 지원하는 것은 갤럭시S가 처음이다.
중국 시장에 출시되는 갤럭시S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며 화면은 4인치 수퍼 아몰레드, 1기가헤르쯔(㎓)급의 중앙처리장치(CPU)를 탑재해 국내 출시된 제품과 하드웨어 성능면에서 동일하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각 사업자의 요구사항을 충실히 반영해 차별화를 꾀했다. 차이나텔레콤으로 출시되는 갤럭시S는 CDMA와 GSM을 동시에 지원하는 듀얼스탠바이폰이다. 차이나모바일로 출시되는 갤럭시S는 중국 모바일방송 서비스인 CMMB 기능을 지원한다. 차이나모바일이 자체 개발한 안드로이드 기반의 오폰(Ophone) 2.0 플랫폼을 탑재했다.

오폰은 차이나모바일이 자체적으로 서비스하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플랫폼이다. 중국 내 소비자들을 위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지원과 함께 삼성앱스를 통해 중국어 지원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은 "갤럭시 S를 중국 3대 통신사업자를 통해 동시에 출시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 S는 한국과 미국에서 각각 100만 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글로벌 300만대를 기록하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블록버스터급 흥행 몰이를 하고 있다.


명진규 기자 aeon@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