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양시 “냉천·새마을지구 개발 당초대로 추진하라”

최종수정 2010.07.29 17:54 기사입력 2010.07.29 17:54

댓글쓰기

LH, 냉천·새마을지구 사업포기 또는 축소 검토 중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 LH의 수도권 택지개발사업·재개발·주거환경개선사업 등에 대한 포기가 잇따르면서 해당 지자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LH는 주건환경개선사업지구인 안양 냉천.새마을지구의 사업축소 또는 중단 등을 놓고 재검토 중이다.

이에 안양시는 29일 “LH는 안양 냉천.새마을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을 당초 일정대로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안양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LH가 재무구조개선이라는 명목으로 냉천·새마을지구에 대해 사업포기 또는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며 “이는 내집 마련의 꿈을 가진 서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어 "LH의 이 같은 조치는 지역 주민의 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며 "재개발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으면 국민임대주택건설, 택지개발 등 LH가 추진 중인 사업에 협조하지 않는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정수 기자 kj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