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랑구, ‘해외선진지 체험’ 일본 연수 다녀와

최종수정 2010.07.27 09:30 기사입력 2010.07.27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중랑구(구청장 문병권)는 여름방학을 맞아 생활형편이 어려워 해외문화체험을 갖기 힘든 저소득층 중학생들에게 글로벌마인드와 미래지향적 사고를 높여주기 위한 '해외선진지 체험'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해외선진지 체험 연수는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5박 6일간 신현중학교와 용마중학교에 재학중인 중학생 20명과 인솔교사 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연수단은 성적이 우수하고 리더십이 뛰어난 중학생들을 학교장의 추천을 받아 선발됐다.

연수단은 일본의 도쿄와 오사카 등 주요 도시와 유적지를 방문, 세계적인 대학과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등을 견학하고 현지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외선진지 체험단

요코하마에 위치한 페리스대학교를 방문해 학구열을 눈으로 확인하했다.

또 나미키 마사히토 한국근현대사 교수의 한일교류사 강의와 일본 교육정책과 대학 진학(입시)에 대한 이해, 한국어를 배운 일본 대학생과의 1:1 멘토, 음악학부 공연 연습 관람과 캠퍼스를 둘러보는 등 참가학생들은 바쁜 일정을 소화해 냈다.
이와 함께 재일본 한국인단체인 오사카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을 방문, 재일교포의 삶과 역사에 대한 이해와 함께 양국 청소년들과의 축구시합과 자유토론, 가정방문 등 교류의 시간을 통해 견문을 한층 넓히는 기회가 마련됐다.

이후 일본 침략시기 우리나라의 대표적 시인으로 꼽히는 윤동주 시인의 시비를 둘러보고 그의 행적을 살펴보는 등 일본에서 한국인의 기상과 뿌리를 찾아보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일본의 문화유산인 동대사, 청수사, 금각사, 오사카 성를 비롯 오사카 덴텐타운, 신사이바시, 도톰보리 시내관광과 하코네 국립공원, 랜드마크 타워, 야마시타 공원, 신주쿠 도쿄시청 방문 등 선진국 일본의 문화여행을 통해 국력과 일본인들의 미래상을 살펴보는 기회를 가졌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