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노사, 2010년 임단협 타결..임금·복지↑

최종수정 2010.07.19 15:10 기사입력 2010.07.19 15:10

댓글쓰기

19일 오후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열린 '2010년 임단협 조인식'에서 지창훈 대한항공 총괄사장(왼쪽)과 이종호 노조위원장이 조인식을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대한항공과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2010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항공 노사는 19일 오후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지창훈 총괄사장, 이종호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0년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대한항공 노사는 임금동결 3년 만에 직원들의 기본급을 5.4% 인상했다.

기본급 외에도 복지 혜택도 확대했다. 만 7세 미만 미취학 자녀를 대상으로 1인당 월 10만원씩 지원되는 육아보육비를 여직원에서 국내 전 직원 대상으로 확대했다.

다음달 1일 이후 출생하는 셋째 자녀 출산축하금은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렸다. 여직원들의 건강을 더욱 증진하기 위해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직원의 전세자금 대출 한도를 근속기간에 따라 1000만원(근속기간 2년~5년 미만), 2000만원(5~10년 미만), 3000만원(10년 이상)을 각각 1000만원씩 확대했다.

올해 임단협은 지난 5월 19일 시작해 10차례에 걸쳐 교섭이 이뤄졌으며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노조원들의 찬반투표를 통해 확정됐다. 전체 조합원 9705명 중 6463명이 참가한 찬반투표는 3837명이 찬성해(59.4%) 임단협안이 최종 가결됐다.



임혜선 기자 lhs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