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닥 이번엔 '검찰수사'로 신음

최종수정 2010.07.08 07:31 기사입력 2010.07.08 04: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코스닥 시장이 이번엔 잇단 검찰수사에 신음하고 있다. 해당기업들은 횡령혐의가 확인돼 검찰수사가 진행중이라는 공시가 나간 이후 거래가 정지됐다.

8일 한국거래소는 지난 7일 엔터기술의 횡령혐의가 확인돼 주권매매거래를 정지시킴과 동시에 상장폐지 실질심사위원회에 회부한다고 밝혔다.
횡령혐의와 관련해 검찰수사가 진행중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공시한 점도 포함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엔터기술 이경호 전 대표이사와 이성호 전 부사장이 연루된 횡령혐의가 이미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공시를 지연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엔터기술의 이경호 전 대표이사와 이성호 전 부사장의 횡령혐의 금액은 25억7800만원이고 자기자본(399억원) 대비 6.45%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거래소가 서울남부지검 공소장을 직접 확인하면서 비로소 시장에 공시됐다. 공시가 나간이후 거래소는 7일 오전 11시 48분께부터 엔터기술 주권매매 정지 조치를 내렸으며 곧바로 상장폐지 실질심사 위원회에 회부했다.
이에 따라 엔터기술은 상장규정에 의거,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해 심사를 받는다.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이 될 경우 후속 절차를 거쳐 최종 상폐에 이르게된다.

이에 앞서 거래소는 지난 6일에도 통신망 사업을 영위하는 브이에스에스티 경영진의 횡령 및 분식회계혐의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포착하고 주권매매거래를 정지시켰다. 불구속 기소 상태인 김종헌 부사장은 79억5400만원 상당의 회사자금 횡령과 허위재무제표 작성등으로 검찰의 조사가 진행중이다.

같은날 통신장비 제조업체 인네트는 횡령 배임설이 시장에 퍼지면서 거래소로부터 조회공시요구를 받았다. 회사는 횡령혐의가 확정된 바 없다고 답변해 가까스로 주권매매거래 조치는 면했지만 횡령 혐의가 최종 확정될 경우 거래가 정지될 전망이다.

업계관계자는 "최근 거래소는 물론 검찰까지 부실기업에 대해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시장 건전성에 기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횡령 배임 혐의와 관련해 유가증권 상장사 베스텍도 이름을 올렸다. 이날 베스텍은 전 감사의 87억원 규모 횡령·배임협의가 발생해 기소됐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