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멋진 그남자 스카프에 시선이 머문다

최종수정 2010.04.19 13:34 기사입력 2010.04.19 13:34

댓글쓰기

클래식 네이비·회색 인기…보온효과+멋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여성들만의 전유물로 여겼던 스카프가 이제는 남성복에서도 자연스러운 액세서리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스카프를 잘 매치하면 평범한 비즈니스 캐주얼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줄 중요한 포인트 역할을 한다.
정수강 니나리치 디자인 실장은 "올 봄에 유행하는 스카프는 클래식한 네이비 컬러와 함께 회색빛 컬러가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핑크나 브라운, 블루 등도 회색빛이 가미된 제품이 많이 출시됐으며 솔리드 재킷이나 유사한 색상의 체크재킷과 매치하면 근사한 느낌을 준다.

아직 바람이 쌀쌀한 초봄에는 실크 스카프가 잘 어울리며 이는 액세서리 역할은 물론 보온효과도 크다. 날씨가 좀더 풀린 이후에는 자연스러운 구김이 멋스러운 면·린넨 혼방 소재 스카프가 유행할 전망이다. 가볍게 늘어뜨리거나 길게 묶어 코디하면 자연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매는 방식도 다양하다. 우선 셔츠 가장 윗 단추 하나를 풀고 그 속에 스카프를 살짝 보이도록 두르면 아침 저녁 쌀쌀한 날씨에 보온효과도 있어 기능적이면서도 멋스럽다.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목에 살짝 붙을 정도로 감고 자연스럽게 묶어서 앞쪽으로 드리우면 된다.

라운드 스웨터나 티셔츠에는 스카프를 굳이 묶지 않고 재킷 목 둘레에 겹쳐 보이도록 도르는게 좋다. 좀 더 따뜻해지면 V넥 티셔츠에 가벼운 재킷를 걸쳐도 좋은데, 이때 스카프를 삼각형으로 접고 언밸런스하게 묶으면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스카프 색상은 재킷이나 이너웨어와 유사한 계열이면서 톤이 다른 컬러를 선택하면 무리가 없다. 스카프가 좀 어렵게 느껴진다면 유사 계열의 행커칩을 꽂아도 잘 어울린다. 이밖에도 기본 셔츠에는 스카프 외에 니트타이를 매치하면 더욱 스타일리쉬하다.

<도움말:제일모직 니나리치>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최대열 기자 dy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