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문수 “호화청사 절대 안돼”

최종수정 2010.01.19 14:43 기사입력 2010.01.19 14:43

댓글쓰기

경기도, 경기도청 신청사 재검토 작업중…설계자에게 수정안 요구

[아시아경제 김정수 기자] 김문수 경기지사는 “호화청사는 절대 안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김 지사는 지난 해 11월 당선작을 보고 “당선작이 도민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검소하게 짓는 방안을 강구토록 지시했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0억원의 상금을 걸고 도청 신청사 디자인 공모를 해 6개 건축설계업체의 디자인 중 G사의 응모작을 최종 당선작으로 같은 해 11월 선정했다.

이후 경기도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그러나 김 지사는 “세수가 감소해 가용자원이 부족한 상황이고 도민정서에 맞는 청사를 지어선 안된다”며 각계 의견을 수렴해 검소하게 지을 것을 지시했다.
특히 김 지사는 지난 달 성남시 호화청사 논란과 관련 "어려운 처지에 호화청사, 개청식까지 하면서 도민에게 부담을 드린 점 죄송스럽다"고 사과하고 “경기도 신청사는 각계의견 수렴후 도민정서에 거슬리지 않는 범위내에서 신축토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경기침체로 인해 경기도 재정여건이 악화되면서 지난해 경기도가 경기도의회에 제출한 설계비 55억원도 전액 삭감된 상황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사가 당선작을 보고 호화스럽다고 화를 내며 재검토를 지시한 상태”라며 “현재 설계자에 수정안을 마련토록 요구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에 따라 경기도는 당선작을 토대로 비용을 절감하는 청사 설계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또 경기도는 재정여건과 도민의 정서를 고려, 설계자에게 수정안을 요구한 상태다.

한편 경기도청 신청사는 지난 1995년 4월 현 부지내 신축을 계획했다 IMF사태로 보류된 후 2001년 4월 경기도의회에서 청사를 광교신도시로 이전하는 권고안을 의결하면서 청사이전계획이 본격화됐다.

신청사는 수원 광교신도시 8만8000여㎡ 부지에 연면적 10만여㎡ 규모로 지상 36층, 지하 3층 규모로 지어진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정수 기자 kj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