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대통령 11월 방한 유력…북핵·FTA 논의

최종수정 2009.08.14 08:43 기사입력 2009.08.14 08:36

댓글쓰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전후로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14~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PEC정상회의에 참석한 후 '다른 아시아' 국가들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외교소식통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 중국, 일본 등 동북아 3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이와 관련,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11월 방한을 기대한다"면서 "APEC 정상회의 기간을 전후로 방한하는 방안을 미국 측과 최종 조율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분위기가 무르익은 것. 지난 6월 이명박 대통령의 방미에 대한 답방 성격이다. 앞서 두 정상은 지난 4월 영국 런던 G20 금융정상회의에서의 깜짝회동을 가진 것은 물론 오는 9월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리는 G0 정상회의에서도 만날 예정이다.

11월 한미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개최되면 양 정상은 북핵문제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문제 등 주요 현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