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윤석열 탄핵 소추해달라"…민주당 강성 지지자들, 청원으로 국회 압박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난 20일 게재, 일주일 안 돼 10만 넘겨
내부에선 "신중하지 못하면 역효과" 주장도

"완료했습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서는 지난 23일 오후 4시께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 소추 발의를 국회에 청원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이 올라오자마자 이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은 100개 넘는 댓글을 달며 청원 동의를 "완료했다"고 인증했다. 일부 지지자는 가족과 지인에게도 공유했다며 더 많은 여론의 관심을 원했다. 동의자 수가 불어나자 실제 탄핵 소추까지 국회가 움직이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 /출처=국회 국민동의청원

국회 국민동의청원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 /출처=국회 국민동의청원

AD
원본보기 아이콘

국회 등에 따르면 24일 오전 9시 40분 기준 국회 국민동의청원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의 동의 수는 10만3948명을 기록했다. 국민동의청원은 게재 후 한 달간 5만명의 동의를 받으면 국회에 제출된다. 해당 청원글은 지난 20일 게재 후 일주일도 안 돼 국회 제출 기준의 두 배를 넘는 동의를 받았다. 게재된 지 2주일을 넘긴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 사건 재발 방지 청원'은 같은 시간 기준 5만7483명, 2주일 가까이 된 '교제폭력 관련 제도 개선 요청에 관한 청원'은 6만3560명의 동의를 받는 데 불과했다.


윤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은 민주당 강성 지지자 등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재명이네 마을 카페 관리자가 전날 해당 글을 공유하면서 공지에 내걸었다. 실제로 전날까지 약 5만명에 불과하던 청원 동의자 수는 청원글이 재명이네 마을에 걸리면서 급속도로 늘었다. 일부 지지자는 "단 4일 만에 윤 대통령 탄핵 소추 청원 동의자 수가 10만명을 돌파했다"며 "100만명까지 가보자"고 글을 올렸다.


청원 게시자는 윤 대통령 취임 이후 한국이 총체적 위기에 처해있다며 탄핵 소추안 발의를 요청한 이유를 밝혔다. 윤 대통령이 국민 안전과 국가 이익 수호 등 헌법정신을 부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채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주가 조작·양평고속도로 노선 조작 등 의혹, 남북 관계 악화, 일제 강제징용 제3자 변제 방안 추진,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방조 등을 구체적 탄핵 소추 사유로 내세웠다.

정청래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정청래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원본보기 아이콘

일부 민주당 의원들도 윤 대통령 탄핵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전현희 민주당 의원은 채 상병 사건을 언급하며 "여러 통화 내용은 대통령이 불법적으로 외압을 행사하고 수사 기록 탈취에 관여했다는 강력한 암시를 웅변하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직권남용 등 대통령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지난달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채 상병 사건 수사 외압의 실체가 대통령으로 드러난다면 탄핵 사유가 된다는 주장이 엄청난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서는 윤 대통령 탄핵 언급이 역풍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민주당 의원은 "탄핵을 통해 무능한 정권을 멈추고 싶은 (강성 지지자의) 심정은 알고 있다"면서도 "실제 탄핵까지 이어지게 하는 데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아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탄핵과 관련해) 신중하지 못하면 역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