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관광 상품인 줄 알았는데"…5500원에 구입한 꽃병의 정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골동품 가게서 한 여성이 구매해
멕시코 대사관 통해 박물관으로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마트에서 구매한 한 싸구려 꽃병이 연대 측정 결과 2000년 전 '고대 마야 문명' 유물로 확인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워싱턴에 거주하는 여성 애나 리 도지어가 최근 2000년 전 마야 문명 도자기를 손에 넣었다고 보도했다.

애나는 평범한 여성으로, 최근 한 중고품 가게에서 쇼핑하던 중 특이한 무늬의 꽃병을 발견했다. 그는 현지 지역 방송에 "(꽃병은) 낡아 보였고, 한 20~30년은 된 것 같았다"며 "관광 상품인 것 같아서 집으로 가져왔다"고 전했다. 꽃병 가격은 3.99달러(약 5500원)였다. 이후 애나는 꽃병을 집 안에 둔 뒤 거의 신경 쓰지 않았다고 한다.


미국 메릴랜드주 한 골동품점에서 발견된 고대 마야 문명 도자기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미국 메릴랜드주 한 골동품점에서 발견된 고대 마야 문명 도자기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가 꽃병에 다시 관심을 기울이게 된 건 출장 스케줄 때문에 멕시코를 방문한 뒤다. 현지 인류학 박물관에 전시된 도자기 제품이 얼마 전 구입한 꽃병과 놀라울 정도로 흡사했기 때문이다.


애나는 박물관 직원을 찾아 '집 안에 있는 꽃병이 전시된 유물과 흡사하다'고 전했다. 직원은 애나의 이야기를 흥미로워하며, 자택으로 귀가하면 멕시코 대사관에 연락하라고 했다. 애나는 직원의 말대로 멕시코 대사관에 꽃병의 사진 및 크기 등 정보를 공유했다.

얼마 후 꽃병의 정체가 밝혀졌다. 놀랍게도 애나가 3.99달러에 산 골동품 꽃병은 기원전 200~800년 당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마야 유물이었다.


애나는 멕시코 대사에게 해당 꽃병을 반환했다고 한다. 그는 "유물의 송환을 돕게 돼 기쁘다"며 "도자기가 원래 있어야 할 자리로 돌아가게 돼 다행"이라고 전했다.


또 "우리 집에는 세 명의 어린아이들이 있어 고대 유물을 보관하기에 적합한 장소가 아니다"라며 "2000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유물을 망가뜨리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마야 유물은 이제 멕시코의 인류사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미국 골동품 가게에선 이따금 진귀한 물건이 발견되기도 한다. 최근 버지니아주에서도 3.99달러에 팔린 꽃병 하나가 유명 디자이너의 1942년 작품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이 꽃병은 경매에 올랐으며, 결국 10만7000달러(약 1억4792만원)에 팔렸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조국, '99.9%' 찬성률로 당대표 재선출 민주 당 대표 제주경선 이재명 82% 압승…최고위원 1위는 정봉주(상보) [내일날씨]전국 비…충청·경북북부 일부 호우특보 가능성

    #국내이슈

  • "BTS 성병 이름 같아" 아르헨 부통령, 이번엔 인종차별적 노래 떼창 점원들 웃는 얼굴 분석해 점수 매기는 AI…日 대기업 직원교육에 활용 '역대급 상태' 공룡화석, '역대 최고가' 620억에 팔려

    #해외이슈

  • '사상 최고' IQ 세계 1위는 한국인…멘사 들어간 셀럽들 살펴보니 [포토] 채상병 1주기 추모하는 시민들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PICK

  •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쉐보레 신형 픽업트럭, 사전계약 첫날 400대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