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K-조선 수출총력…12개 기관, 조선사 RG발급에 15조 공급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시중銀, 11년만 중형조선사 RG공급 재개
신한은행, 대한조선에 1호 RG 공급

국내 조선 업계의 수출 확대를 위해 8개 시중·지방은행, 4개 정책금융기관을 비롯한 12개 기관이 중·대형조선사의 선수금지급보증(RG) 발급에 15조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시중은행들도 11년 만에 중형 조선사에 대한 RG 공급을 재개한다.


금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공동으로 ‘K-조선 수출금융 지원 협약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엔 5대 시중은행(KB국민·하나·신한·우리·NH농협), 3개 지방은행(경남·광주·부산) 행장과 4개 정책금융기관(산업은행·기업은행·무역보험공사·수출입은행) 기관장, 3개 조선사(HD현대중공업, 대한조선, 케이조선) 대표가 참석했다.

시중은행, 정책금융기관 등 총 12개 기관이 의기투합한 것은 조선산업의 수주 경쟁력을 지원,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국내 선박 수출은 지난 1~5월 전년 대비 57% 늘어난 총 104억달러에 이르는 호황 국면을 맞고 있다.


그런 만큼 조선사는 선박 건조계약에 필수적인 RG 공급 확대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통상 선박 건조 계약 시 발주처(선주)는 조선사에 선박 건조대금의 40%를 선수금으로 지급하며 조선사의 선박 적기 인도 실패에 대비해 금융기관의 RG를 요구해서다.


이에 따라 9개 은행(5대 시중은행, 3개 지방은행, 기업은행)과 무역보험공사는 대한조선, 케이조선 등 중형 조선사에 대한 RG 공급 확대를 위해 K-조선 수출금융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9개 은행은 기 수주한 선박의 RG 발급기한에 맞춰 각각 약 3000만달러, 총 2억6000만달러 규모의 RG 9건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총 7억달러(약 1조원) 규모 선박 9척의 건조가 순조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무보는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중형 조선사 RG에 대한 특례보증 비율을 기존 85%에서 95%로 확대해 은행의 보증 부담을 기존 15%에서 5%로 낮췄다.


또 산업은행 역시 중형 조선사가 이미 수주한 선박들에 대해 자체적으로 2억6000만 달러의 RG를 발급할 예정이고, RG 발급에 따라 총 5억7000만달러(약 7500억원) 규모의 선박 6척의 건조가 순조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향후 수주 계약 건에 대해서는 선박 인도 일정에 따라 1억6000만달러의 RG를 발급할 예정이다.


시중·지방은행이 모두 함께 중형 조선사 RG 발급에 참여한 것은 역대 최초다. 특히 5대 시중은행은 과거 조선업 침체로 인한 대규모 RG 손실을 경험한 이후 11년 만에 중형 조선사에 대한 RG 발급을 재개하게 됐다.


이날 신한은행은 대한조선이 벨기에 선사로부터 수주한 원유 운반선 1척(수주액 8700만달러)에 대한 1호 RG를 발급하기도 했다.


한편, 이미 4년 치 일감을 확보한 대형 조선사들에 대해선 5대 시중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총 8개 은행이 RG 발급을 분담해 왔다. 다만 최근 고가 선박 수주 호황으로 인해 대형 조선사의 기존 RG 한도가 대부분 소진됨에 따라 8개 은행은 현대계열 3사(HD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와 삼성중공업에 총 101억달러의 신규 RG 한도를 부여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과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참석자 간담회를 통해 조선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조선사 대표들은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으로 경쟁력을 유지하고 수주 확대에 따른 인력 문제를 해결한 데 이어, 업계의 숙원인 중형 조선사에 대한 RG 발급한 것은 K-조선 경쟁력의 마지막 퍼즐을 맞춘 것이라며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수주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에 재개된 시중은행의 중형사 RG 발급이 향후에도 지속될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안 장관은 “K-조선 세계 1위 유지를 위한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대형 및 중형 조선사의 동반 발전이 매우 중요하다“며 ”수주-건조-수출 전주기에 걸쳐 민관이 원팀으로 총력 지원하는 한편, 후발 경쟁국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한 K-조선 초격차 기술 로드맵을 7월 중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과거 조선업 침체로 중단됐던 시중은행의 중형 조선사 RG 발급이 재개된 것은 큰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조선사의 금융 애로가 없도록 지원하고 업계와 지속 소통하고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청춘보고서] '절간같다'는 옛말…힙해진 이곳 댕댕이랑 가요

    #국내이슈

  •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폭포서 인생샷 찍으려다 '미끌'…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추락사

    #해외이슈

  •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1000만원 써도 또 사러 와요"…제니·샤이니도 반한 이 반지 [럭셔리월드]

    #포토PICK

  •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