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초록뱀미디어, 웹툰 플랫폼 투자…"IP 확보 강화, NFT 사업 시너지"

최종수정 2021.12.30 13:34 기사입력 2021.12.30 13:34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초록뱀미디어 가 웹툰 플랫폼 기업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 콘텐츠 IP 영역을 웹툰과 웹소설로 확장한다.


이번 투자는 IP 확보 채널 다각화를 위한 것으로 최근 9개 미디어 제작사와 출범한 ‘크리에이터 얼라이언스’ 뿐 아니라 최근 전략적 파트너로 지분 투자를 단행한 롯데홈쇼핑, 빗썸, 비덴트, 위메이드 등과 추진 중인 IP기반 NFT(대체불가토큰), 메타버스, 이커머스 사업영역 확장에도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초록뱀미디어는 공시를 통해 60억원 규모의 ‘탑코미디어 (사명 변경 전 ‘디엠티’)’ 전환사채(CB) 취득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탑코미디어는 국내 유명 프리미엄 웹툰 플랫폼 ‘탑툰’을 운영 중인 ‘탑코’의 자회사다. 탑코미디어는 웹툰·웹소설의 글로벌 플랫폼 사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탑코미디어는 영어권 국가를 대상으로 ‘탑툰 플러스’를 운영 중이며, 탑툰의 대만 플랫폼 운영과 일본 주요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다. 향후 탑툰의 중국어, 스페인어 서비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탑코미디어는 현재 국내외 50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 중이다. 글로벌 현지화 전략을 통해 해외 진출 국가를 빠르게 확장해 나가고 있다.


초록뱀미디어는 ‘탑코’ 및 ‘탑코미디어’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웹툰과 웹소설에 기반한 다양한 IP를 확보해 드라마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원작에 기반한 웹툰 및 웹소설에 대한 판권사업 개발과 투자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웹툰과 웹소설은 다른 영역으로 확장 가능성이 크고 성공한 사례도 많아 콘텐츠 제작사들이 IP 확보를 위해 막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초록뱀미디어도 이번 투자를 통해 웹툰과 웹소설에 기반한 IP 확보가 가능해졌으며, 이들 IP를 토대로 OSMU(원 소스 멀티 유즈) 전략을 통해 콘텐츠의 수익성을 극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초록뱀미디어는 웹툰과 웹소설 외에도 다양한 IP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향후 IP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NFT, 이커머스 등으로 비즈니스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초록뱀미디어는 지난 10일 국내 선두 매니지먼트사 중 하나인 ‘후크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초록뱀미디어는 후크엔터테인먼트 출신 아티스트들의 IP를 기반으로 다양한 수익모델을 구축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계획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