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5세 부사장·37세 상무…JY '뉴삼성' 임원도 세대교체(종합)

최종수정 2021.12.09 11:40 기사입력 2021.12.09 11:40

댓글쓰기

삼성전자, 2022년 정기 임원 인사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이혜영 기자] 젊은 리더·다양성·최고 기술.


삼성전자 가 9일 단행한 2022년 정기 임원인사의 키워드다. 실력에 기반한 성과주의를 원칙으로 세대 교체를 가속화하면서 창의와 도전정신을 갖춘 인재들을 전진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 등 혁신제품의 밑바탕이 될 기술 전문가들도 중용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조한 '뉴삼성'의 토대를 완성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규 부사장, 작년보다 두배↑…승진자 15% 40대로 발탁
30대 상무 최다 타이 기록

이번 인사에서 임원 승진자는 총 198명으로, 지난해 214명보다 16명 줄었다. 대신 지난달 29일 조직개편에 따라 부사장과 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하면서 신규 부사장 수는 지난해(31명)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신임 상무도 지난해 111명보다 2명 증가했다.


새로운 상무 가운데 30대가 4명 나왔는데 이는 2012년 역대 최다 30대 상무 승진자 수와 타이 기록이다.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S.LSI사업부 SOC설계팀 박성범 상무(37)가 올해 최연소 승진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모바일 프로세서 설계 전문가로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등 프로세서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GPU 설계 완성도를 높이는 데 기여해 이른 나이에 임원에 올랐다.


이 밖에 세트(완성품) 부문 VD사업부 선행개발그룹의 소재민 상무(38)와 삼성리서치 시큐리티 1랩장 심우철 상무(39), DS부문 메모리사업부 D램 설계팀 김경륜 상무(38) 등이 30대 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40대 부사장은 VD사업부 고봉준 부사장(49) 등 세트와 DS부문에서 성과를 낸 10명을 배출했다.

올해 최연소 부사장은 김찬우 삼성리서치 스피치 프로세싱 랩장(45)이다. 전체 부사장 승진자의 약 15%를 40대 기수로 채우며 연차에 관계 없이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이들을 과감하게 발탁한 것이 두드러진다. 삼성전자 는 "성과주의 원칙 아래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리더십을 보강하고자 큰 폭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외국인·여성 신규 임원도 17명
창의·도전적 인재 전진배치
미래사업 핵심 성장동력 확보

이번 인사에서는 조직 혁신과 지속가능경영을 목표로 다양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외국인과 여성 임원도 신규로 17명을 발탁했다. 지난해 12월 외국인·여성 임원 10명에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생활가전사업부에서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흥행에 기여한 양혜순 상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모바일과 생활가전 등 세트부문은 물론 DS부문 등 실적 개선이 두드러진 사업부 출신 외국인·여성 임원들이 증가했다.


미래 핵심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취지로 소프트웨어와 고객경험(CX) 분야 우수 인력들도 대거 임원으로 발탁했다. 소프트웨어분야는 김두일 부사장을 비롯해 상무 5명이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CX분야는 시장 선도자로서 입지를 굳히기 위해 안용일 디자인경영센터 부사장을 비롯한 관련 분야 주요 보직장이 승진했다.


삼성전자 는 또 올해 인사에서 펠로 1명과 마스터 16명을 선임했다. 2017년 이후 15명 안팎의 기술 전문가들을 꾸준히 중용하는 것이다. 삼성이 2002년 도입한 펠로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핵심 기술 인재에게 부여되는 직책으로 삼성전자 안에서는 ‘삼성 노벨상’으로 불린다. 마스터는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해 해당 분야의 최고 연구·개발 전문가를 선발해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가 2009년부터 운영하는 제도다. 이 가운데 DS부문의 김동원 신임 펠로는 로직 소자 개발 전문가다.


삼성전자 는 2001년 이사와 이사보를 폐지하고 2008년 상무보를 없앤 데 이어 이번 인사부터 기존 상무, 전무, 부사장의 임원 체계를 부사장과 상무 2단계로 압축하면서 미래를 이끌어갈 리더 후보군을 확대한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이혜영 기자 h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포토] 조현 '군살 실종' [포토] 한소희 '시크한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