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SK머티리얼즈 합병법인 내달 1일 출범…글로벌 첨단소재 1위 기업 도약

최종수정 2021.11.30 09:37 기사입력 2021.11.30 09:37

댓글쓰기

SK㈜ 글로벌 투자 역량, SK머티리얼즈 첨단소재 사업 경쟁력 결합
2025년까지 5조1000억원 투자
전기차 핵심 소재 등 차세대 기술 빠르게 선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K ㈜가 SK 머티리얼즈와 합병을 계기로 인수합병(M&A), 투자 등 경영 보폭을 넓힌다. 이를 통해 2025년 세계 1위 반도체·배터리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SK ㈜는 SK 머티리얼즈의 합병 법인인 SK ㈜가 12월 1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합병 추진 발표 후 약 4개월 만이다. 합병법인은 SK ㈜의 글로벌 투자 경쟁력과 SK 머티리얼즈 첨단소재 분야 사업 경쟁력을 결합해 글로벌 첨단소재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합병법인의 신주는 12월 27일 상장될 예정이다.

첨단소재 기업들 간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배터리 소재 ▲전력·화합물반도체 ▲반도체 소재 ▲디스플레이 소재 등 4가지 영역에서 발 빠른 투자를 통해 핵심 기술을 선점함으로써 경쟁우위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SK ㈜는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 왓슨(Wason) 투자 등을 통해 이미 확보한 배터리 핵심소재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차세대 음극재, 양극재 분야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한다. 음극재 분야에서는 기존 SK 머티리얼즈가 미국의 '그룹14'와 함께 2023년 양산을 목표로 차세대 실리콘 음극재 합작공장 설립을 시작했다. 차세대 양극재 소재 시장에서도 SK ㈜는 양극재 선도 기술 기업인 중국의 '베이징 이스프링'과 합작법인 설립 논의를 진행 중이다.


SK ㈜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5G 등에 필수적인 차세대 반도체인 전력·화합물반도체 분야에도 적극 투자하며 차세대 첨단소재 기술의 국산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iC(실리콘카바이드) 전력반도체의 경우, SK ㈜가 예스파워테크닉스 투자 등을 통해 이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SK ㈜는 5G 통신, 자율주행 등의 핵심소재인 질화갈륨(GaN) SiC 반도체, VCSEL 등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한편, 웨이퍼부터 칩에 이르는 전기차용 반도체 풀 밸류체인(Full Value-chain)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반도체 소재 영역에서도 증설 및 신규 사업 확장 투자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주력제품이자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 삼불화질소(NF3)를 비롯해 모노실란(SiH4) 등 특수 가스와 벌크가스 생산시설 증설에 1조원을 투자하고 연간 생산 역량을 최대 2배까지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최첨단 EUV(극자외선) 포토레지스트(감광재), 소비전력이 매우 적은 CIS(CMOS 이미지 센서)용 소재 등으로 포트폴리오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SK ㈜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첨단소재 영역은 고도의 경영전략과 과감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사업 분야"라며 " SK ㈜는 SK 머티리얼즈와의 합병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핵심 첨단 소재 기업으로서 기업 가치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