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길거리서 '칼부림'하던 남성 맨손으로 제압한 중국 여경

최종수정 2021.11.26 14:36 기사입력 2021.11.26 01:36

댓글쓰기

인근서 근무 중이던 사복 차림 여자 경찰이 제압

중국에서 사복 차림의 여성 경찰이 흉기를 든 괴한을 맨손으로 제압했다,/사진=차이나넷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중국에서 한 여성 경찰이 거리에서 식칼을 휘두르던 남성의 칼을 맨손으로 빼앗고 제압한 사실이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텐센트 뉴스, 소후 닷컴 등 중국 언론과 포털에는 지난 19일 칼을 휘두르며 난동을 부린 남성을 맨손으로 제압한 여성 경찰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중국 쓰촨성 러산시 무촨현 경찰에 따르면 19일 저녁 무촨현 목계진 길거리에서 한 남성이 중국 부엌칼을 들고 젊은 여성을 공격하려 했다. 인근에서 근무 중이던 빨간 패딩 등을 입은 사복 차림의 여경이 이를 발견했고, 곧장 남성의 흉기를 맨손으로 빼앗아 그를 제압했다.


중국에서 사복 차림의 여성 경찰이 흉기를 든 괴한을 맨손으로 제압했다,/사진=차이나넷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경은 무촨현 파출소 소속 뤄후이린 경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뤄 경사는 현지 언론에 "목원길 범서교까지 걸어가는 중 갑자기 사람들이 소리를 질렀다"라며 "누군가 칼로 사람을 베었다는 소리에 확인해보니 남녀 둘이 뒤엉켜 몸싸움을 하고 있었다"라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뤄 경사는 스스로를 경찰이라고 밝히며 "칼을 내려놓아라"라고 했고 주변 시민들과 함께 남성의 칼을 빼앗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이 들고 있던 흉기는 넓은 직사각형 면적을 지닌 중식도였다. 뤄 경사가 남성을 제압했고 이후 출동한 경찰들이 남성을 체포하며 상황은 마무리됐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 여성은 칼을 든 남성 위모씨와 부부 사이였으며 위모씨는 아내와 말다툼을 벌이다 부엌칼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흉기 난동을 부린 남성을 구속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