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제9회 도봉 등(燈) 전시’ 우이천 · 방학천서 개최

최종수정 2021.10.26 07:11 기사입력 2021.10.26 07:11

댓글쓰기

우이천 등 전시 ‘해가 지면 나타나는 예술, 우이천’이란 주제로 우이교~쌍한교 구간에서 10월 29일부터 11월7일까지 진행... 방학천 등 전시 ‘달빛 정원, 방학천’이란 주제로 정병원~금강아미움파크타운 구간에서 11월 19일부터 11월 28일까지 진행... 안전을 위해 걸으며 보는 전시 형태 ‘워킹 스루’ 방식으로 구성, 지역주민에게 등불 통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전해

2018년 도봉구 등축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지역 대표 축제인 ‘제9회 도봉 등 전시’를 10~11월 간 우이천 · 방학천 일대에서 개최한다.


‘2021년 제9회 등 전시’는 지역 주민들이 걷기 위해 자주 찾는 장소인 우이천과 방학천 두 곳에서 펼쳐진다. 먼저 우이천 등 전시는 ‘해가 지면 나타나는 예술, 우이천’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우이교~쌍한교 구간에서 10월29일부터 11월7일까지 진행되며, 방학천 등 전시는 ‘달빛 정원, 방학천’이란 주제로 정병원~금강아미움파크타운 구간에서 11월19일부터 11월28일까지 이어진다.

구는 이번 전시에서 전통의 등과 현대의 미디어아트가 접목된 전시를 주민에게 선보이고,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자연스레 거리를 둘 수 있는 ‘워킹 스루(walking thru)’ 방식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새로운 축제 형태를 제시하려고 한다.


또 전시구간 곳곳에는 안전관리요원과 손소독제가 배치되고, 주기적 방역이 실시된다.


전시에는 캐릭터, 동물, 풍물놀이, 포토존 4개 테마의 총 29종 79점의 각종 등들을 비롯 빛과 선을 주제로 한 LED 조형물, 가을길을 수놓는 고보조명, 교량 LED 경관, 미디어 파사드, 프로젝션 맵핑과 같은 여러 형태의 빛 예술을 만나볼 수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인원이 모여들 수 있는 공연이나 체험 프로그램들을 제외, 전시구간을 확대함으로써 운동 삼아 걸으며 볼 수 있는 ‘등 전시’ 형태의 축제를 구성했다. 간만에 집 근처 천변을 걸으며 등으로 밝힌 도심 속 야경을 만끽하시고, 소망을 이뤄주는 등을 보며 저마다의 마음에 위로와 희망을 채워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봉구가 주최 주관, 서울시와 우리은행이 후원하는 이번 전시는 2013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로서 9회째를 맞아 도봉구 대표축제이자 서울시 브랜드축제로서 자리매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