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재갑 의원, 소멸 위기의 어업·어촌 부흥을 위해 ‘어촌진흥청’ 신설 촉구

최종수정 2021.10.21 17:36 기사입력 2021.10.21 17:36

댓글쓰기

2045년 전체 어촌의 84.2%가 사라질 위기

소멸 위기에 내몰린 어업·어촌, “오징어 게임” 속 또 다른 자화상

어업·어촌의 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조직개편 필요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국회의원(해남·완도·진도) ⓒ 아시아경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남=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현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해양수산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소멸 위기에 처한 어업과 어촌의 부흥을 위해 ‘어촌진흥청’을 신설할 것을 촉구했다.


해양수산부는 ‘제3차 어촌 어항 발전 기본계획(2020∼2024)’에서 어촌지역의 58%를 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했으며, 전체 어촌의 84.2%가 2045년에는 소멸할 위기에 있다고 밝혔다.

어촌의 고령화율은 2010년 23.1%에서 2019년 39.2%로 16%P가 증가했다. 반대로 전체의 42%를 차지하던 50세 미만 인구는 불과 10년 만에 17%P 포인트가 감소한 25%로 집계됐다.


더 큰 문제는 어촌의 소멸보다 어업의 소멸이 더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14년에서 2018년 5년 동안 어촌지역(492개 읍·면·동)의 인구는 연평균 0.06% 감소했지만, 어가인구는 연평균 4.6%가 감소해 ‘탈 어촌보다 탈어업’ 현상이 더 심각한 문제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도 매년 수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귀어인 유입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지난 2015년 1073명을 기점으로 매년 감소해 2019년에는 959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그 때문에 결국 현행 방식으로는 어업·어촌의 소멸을 막을 수 없고 어촌진흥청을 만들어 각 어촌계와 지자체, 그리고 수협중앙회 등 유관단체로 흩어져 관리되고 있는 우량종자의 보급과 신기술 어구·어법의 지도 교육 사업들이 더 효과적으로 관리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윤재갑 의원은 “어업과 어촌의 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어촌진흥청이 필요하다”며 “어촌진흥청 신설이 정부조직법 개정 등으로 힘들다면 적어도 난립한 공공기관의 유사 업무 일원화를 통해 어업어촌 정책을 총괄할 수 있는 ‘(가칭)어촌진흥추진단’ 신설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해남=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현 기자 kh04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