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尹 지지 나선 전여옥 "홍준표는 이월상품...지난 대선 때 그대로"

최종수정 2021.10.18 15:34 기사입력 2021.10.18 09:24

댓글쓰기

"'전과4범' 이재명 이길 힘좋은 검투사, 李 확실하게 날릴 후보는 윤석열"
"총기 흐려져...예전의 '눈부셨던 홍준표' 아니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개 지지 선언과 함께 홍준표 의원에 대한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과 홍준표 둘 중 하나 선택하기 쉽지 않았으나 어제 '일대일 토론'을 보고난 뒤 결정했다. 윤석열 후보로 확실히 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은) 공갈협박범 전과 4범 이재명을 이길 힘과 의지와 패기가 보였다"며 "우리가 윤석열 사용설명서·매뉴얼만 확실히 따른다면 국민이, 법이 기준이 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홍준표는 이월상품이었다. 지난 대선 때 '홍준표' 그대로였다"며 "공약은 'MB의 747' 재활용, 구호는 '부자에게 돈 쓸 기회를, 빈자에게는 부자가 될 기회를' 지난번 내가 감명 깊었던 홍준표 구호의 재방송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토론은 홍준표의 완패였다. '일부러 살살 한 것'이 아니다. 기운이 달렸고 에너지가 모자랐고 총기가 흐려졌다. 예전의 '눈부셨던 홍준표'가 아니었다"고 질타했다.

또 "어제 대선토론을 보며 '정치인 홍준표'의 시대가 저물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홍준표의 '유효기간'이 지난 것이다. 오랫동안 홍준표를 지지했던 사람으로서 슬프고 가슴 아픈 토론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전과4범' 이재명을 이길 힘 좋은 검투사를 뽑으면 된다. 나는 '윤석열'을 뽑기로 했다"며 "시퍼렇게 살아있는 권력 문재인과 맞짱 뜨듯, 이재명을 확실하게 날릴 후보는 윤석열"이라고 글을 썼다.


그는 "난 윤석열을 한 번도 만난 일도 없다. 아무런 개인적 인연도 없다. 오로지 대한민국의 미래, 우리 자식들의 미래를 위해 윤석열을 선택할 뿐"이라며 "우리 자식들의 미래를 위해 윤석열을 선택할 뿐이다. 대한민국을 아수라 '안남시'로 만들 수는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