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파우치 "올 가을 신규확진 현재의 2배 될 수도"

최종수정 2021.08.05 14:11 기사입력 2021.08.05 14:11

댓글쓰기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미국에서 델타 변이를 중심으로 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 올가을 신규 확진자가 현재의 두 배에 달하는 20만명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그룹 매클래치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전역에서 감염이 매우 가파른 양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몇 주 안에 하루 확진자 수가 20만 명이 될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날 기준 최근 1주간 미국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9만6472명이다. 파우치 소장은 "몇 달 전만 해도 하루 1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었다"며 "내 생각에는 확진자 수가 10만∼20만 명이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미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겨울까지 이어지면 더 심각한 변이가 생길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 우리가 가진 백신이 바이러스에 대항해 매우 좋은 결과를 가져오고 있는 것은 행운"이라며 "만일 전염력이 (현재 변이 바이러스와) 똑같이 높고 더 심각한 다른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난다면 우리는 정말 곤경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