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슈로더운용, ‘유럽 후순위 인프라 대출 펀드’ 10억 유로 하드캡 달성

최종수정 2021.08.02 09:13 기사입력 2021.08.02 09:13

댓글쓰기

슈로더운용, ‘유럽 후순위 인프라 대출 펀드’ 10억 유로 하드캡 달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슈로더투자신탁운용은 지난해 7월 출시된 ‘슈로더 유럽 후순위 인프라 펀드 2호’ 3차 모집을 마감한 결과 10억 유로(한화 1조 4000억원)의 자금이 모집됐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펀드는 유럽 내에서 운용 중인 인프라 자산의 후순위 대출채권 투자를 목표로 하는 펀드로 한국을 포함한 독일, 프랑스, 일본 등 주요국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슈로더 유럽 후순위 인프라 펀드 2호의 출시 당시 목표 금액은 총 7억5000만 유로(약 1조 500억원)였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틈새 영역 투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펀드 출시 1년만에 10억 유로 하드캡을 달성했다.

한국에서는 3억8300만 유로(약 5115억원)를 조달했으며 이는 글로벌 전체 모집 금액 중 38.3%에 달한다. 투자금은 총 세 차례에 걸쳐 모집했다. 작년 7월 4개 기관으로부터 1억 6300만 유로(약 2300억원)를, 지난 2월에는 1억 4000만 유로(1897억원)을 5개 기관으로부터 자금을 유치했다. 올해 7월에는 2개 기관으로부터 8000만 유로(1068억원) 유치에 성공했다.


슈로더 유럽 후순위 인프라 대출 펀드는 유럽 소재 미드캡(중견기업) 규모의 운영중인 핵심 인프라 자산에 대한 대출로 유럽 여러 국가 및 섹터 등에 다각화된 투자를 집행하는 펀드다. 이러한 인프라 자산들은 필수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본 집약적이며 진입장벽이 높다. 또 사용 주기가 길어 장기간에 걸쳐 현금을 안정적으로 창출하고 시장 규제를 통해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 기술적 리스크가 낮은 장점이 있다.


앞으로 슈로더는 수자원, 신재생 에너지, 전력망, 도로 등 다양한 인프라 분야에서 투자 기회를 검토하고 투자 과정에서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요인들을 통합적으로 고려해 펀드를 운용한다는 방침이다.

샨탈 펠레티에 슈로더 캐피탈 글로벌 인프라 대표는 “이번 펀드가 1년 만에 10억 유로의 하드캡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017년 1호 펀드의 성공적인 운용경험과 슈로더의 전문성을 신뢰해준 투자자들 덕분”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인프라 관련 산업이 세계 경제 회복의 기초가 될 것으로 전망하며, 당사는 향후 인프라 투자 영역에서 메가트렌드를 캐치하고 안정적인 포트폴리오 구축하는데 더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6월 슈로더 그룹은 그룹 내의 사모자산 관련 사업부를 통합한 슈로더 캐피탈 브랜드를 출범했다. 슈로더 캐피탈은 사모주식, 유동화 채권, 자산담보부 대출, 사모대출, 부동산, 인프라, 보험연계증권, BlueOrchard(임팩트 투자 특화)까지 포함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사모자산 전략을 구축해 고객들이 글로벌한 관점에서 금융시장을 바라보고 현지 관점에서 투자에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