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애인 성폭행 의혹' 진보교육 인사 경찰조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최종수정 2021.07.30 15:44 기사입력 2021.07.30 15:44

댓글쓰기

야산서 숨진 채 발견…타살 혐의점 찾지 못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장애인 성폭행 의혹을 받던 울산의 한 장애인교육시설 대표가 경찰 조사를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울산의 진보교육인사이자 장애인교육시설 대표인 A씨가 지난 27일 오후 4시18분쯤 울산 북구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현장에서 유서나 특별한 범죄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자신이 대표로 있는 시설에 다니는 장애인 여성 B씨를 성폭행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앞둔 상태였다. A씨의 성폭행 의혹은 B씨가 피해 사실을 장애인 성폭력 상담센터에 알리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장 조사에서 타살 혐의는 발견하지 못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교조 지역 간부 출신으로 시민사회단체 대표를 역임하는 등 활발한 지역사회 활동을 해왔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함에 따라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