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계 최대 규모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 동춘천일반산단에 조성

최종수정 2021.07.29 19:25 기사입력 2021.07.29 19:25

댓글쓰기

100MW급 총사업비 7000억 원 투입
2022년 착공, 2025년부터 20년 상업 운전

동춘천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춘천시 제공]

동춘천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춘천시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세계 최대 규모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소가 동춘천일반산업단지에 조성된다.


춘천시는 29일 "㈜동춘그린에너지, 삼덕회계법인, IPM코리아, 하나금융투자, 포스코건설, 두산퓨얼셀과 함께 연료전지발전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각 기관은 동춘천일반산업단지 내 3만 7681㎡ 부지에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하며,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규모는 세계 최대 규모인 100MW급에 총사업비는 7000억 원에 달하며, 2022년 착공해 2025년부터 20년간 상업 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간 생산 전기는 약 8억kWh로 4인 가구 기준 22만 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으로, 춘천시 전기사용량에 22%에 해당하며, 2030년에는 에너지 자립률 20%를 조기에 달성하게 된다.

또한, 지역과 상생하는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연계해 발전소 건설 기간에 약 1800명의 지역 내 고용 효과를, 발전소 운영 기간에는 상시 운전과 정비 인원 20여 명의 신규 고용 기대를 낳는다.


하나금융투자는 사업개발 초기부터 금융지원, 포스코건설은 EPC 종합준공, 두산퓨얼셀은 연료전지 주기기 및 운영 기간 유지보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국내외 인프라 전문 투자사인 IPM Group은 동춘천그린에너지의 최대 주주로 참여하고, 삼덕회계법인은 사업 개발을 총괄하는 프로젝트 매니지먼트(PM) 역할을 맡는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합하는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거점으로써 춘천 지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