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폭염·열대야…오늘밤과 내일 오후 수도권 등 요란한 소나기

최종수정 2021.07.28 17:41 기사입력 2021.07.28 17:41

댓글쓰기

기상청 "보건·농축산업·수산업 등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가마솥 더위가 이어진 23일 서울 중구 명동 중앙우체국 앞 물안개 분수에서 한 시민이 종이로 햇볕을 막으며 이동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가마솥 더위가 이어진 23일 서울 중구 명동 중앙우체국 앞 물안개 분수에서 한 시민이 종이로 햇볕을 막으며 이동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는 가운데 28일 밤과 29일 오후 수도권 등에 소나기가 올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날 밤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충청권, 전라권 내륙, 경상 서부 내륙에 국지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29일에도 오후부터 저녁 사이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내륙에 국지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이날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충청권, 전라권 내륙, 경상 서부 내륙 5∼50㎜, 29일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내륙 5∼40㎜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29일 낮 기온은 35도 내외로 오르며 매우 덥겠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30∼36도다.


기상청은 "당분간 폭염이 계속되고 대도시와 서해안, 남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으니 보건, 농축산업, 수산업 등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대비해달라"고 말했다.


2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내륙과 서해안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특히 강이나 호수, 골짜기와 인접한 지역은 짙은 안개가 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동해안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