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통일부·군 운영 남북 통신선 우선 복원"

최종수정 2021.07.27 15:08 기사입력 2021.07.27 15:08

댓글쓰기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연락대표 오전과 오후 정기통화 재개
청와대, 남북 정상 간 통화 물음에는 "협의한 바 없어"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7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결정과 관련해 "통일부와 군에서 운영하던 남북 통신선을 우선 복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통신연락선 복원은 남북 양측이 협의한 결과라고 전했다. 과거 통신선이 정상 운영되던 상황을 기준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남북연락사무소 남북연락대표 간 개시 통화를 통해 예전과 같이 오전, 오후 두 차례 정기 통화를 재개하기로 했다. 양 정상 간 통화에 대해 협의한 바는 없다"고 말했다.


11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11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관련해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통해 오전 10시, 남북연락사무소는 11시에 개시 통화가 이뤄졌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는 차차 논의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