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랑제일교회 또 대면예배 강행…"시설 폐쇄하면 광화문 갈 것"

최종수정 2021.07.25 15:58 기사입력 2021.07.25 15:5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지난 주말에 이어 25일도 현장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대면으로 본예배를 진행했다. 서울시와 성북구는 이날 현장에 나와 대면예배 상황을 확인할 예정이었으나 교회 측의 저지로 예배 현장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18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대면 예배가 금지된 상황에서 현장 대면예배를 강행한 바 있다. 이에 구청으로부터 운영 중단(7월 22~31일)과 과태료 150만원 처분을 받아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했으나 지난 24일 기각됐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지난해 4월에도 서울시의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가 고발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해당 교회에선 지난해 8월 수백명 규모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2주간 시설이 폐쇄됐었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회에 유흥업소와 같이 집합금지 조치를 내린 것은 비합리적이고 형평성을 결여한 조치로 악의적인 교회 탄압"이라며 "오늘 예배 실시를 이유로 서울시에서 시설폐쇄 명령을 한다면 광화문 광장으로 나가 '대한민국 정부의 회개와 대한민국 회복을 위한 전국 광화문 예배'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교회 전면 예배 금지를 철회할 것과 국회가 코로나19 국정조사 및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