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아파트 붕괴 현장수색 한 달 만에 종료… 실종자 1명 끝내 못찾아

최종수정 2021.07.24 08:10 기사입력 2021.07.24 08:10

댓글쓰기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발생한 12층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구조대가 건물 잔해를 헤치며 생존자를 찾고 있다. 이날 새벽 발생한 붕괴사고로 주민 1명이 숨지고 10명 이상이 부상했다. 경찰은 연락이 닿지 않는 주민 99명은 사고 당시 건물 내에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발생한 12층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구조대가 건물 잔해를 헤치며 생존자를 찾고 있다. 이날 새벽 발생한 붕괴사고로 주민 1명이 숨지고 10명 이상이 부상했다. 경찰은 연락이 닿지 않는 주민 99명은 사고 당시 건물 내에 있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지난달 24일 붕괴한 미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의 12층 짜리 콘도미니엄아파트 붕괴 사고의 수색 작업이 한 달여 만에 종료됐다.


AP통신 등 미국 주요 언론들은 마이애미데이드 소방대가 23일(현지시간) 붕괴사고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색·구조작업 종료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앨런 커민스키 소방대장은 “현장에서 숙식하며 매일 2교대로 열두 시간마다 수색에 나선 구조대원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모든 것이 충격적인 상황에서 일해준 소방관들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구조팀은 1만4000톤에 이르는 건물 잔해 속에서 사망자 유해를 수습했다.


감식팀은 붕괴 현장에서 외부의 창고로 옮겨진 건물 잔해에서 사망자 유해가 있는지 계속 조사 중이다.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 97명으로 집계됐다. 건물 붕괴 직후 몇 시간 간의 수색을 제외하고 생존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유해가 수습되지 않은 실종자는 에스텔 헤다야(54) 씨 등 최소 1명 이상이다.

당국은 실종자를 찾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일이라고 호소했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시장은 지난 21일 “유감스럽지만 이런 붕괴사고에서는 모든 유해를 수습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