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그룹 총수 60%, 대표이사 직함 없다…미등기임원도 35%

최종수정 2021.06.23 11:00 기사입력 2021.06.2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국내 주요 60개 그룹의 총수의 60%가 대표이사 직함을 내려놓고 전문경영인 CEO를 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리지 않고 미등기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총수도 3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한국CXO연구소는 '2021년 국내 71개 기업집단 총수 임원 현황'을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올해 자산 5조원 이 넘는 그룹으로 지정한 71곳 중 자연인 동일인(총수)을 두고 있는 60개 기업이다.

조사 결과 국내 60개 그룹 총수가 해당 그룹 계열사에서 '대표이사'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는 인원은 모두 2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반대로 말하면 60명의 총수 중 37명(61.7%)은 대표이사 직함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다.


가장 많은 대표이사 명함을 갖고 있는 총수는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회장은 하림 지주, 팬오션, 하림, 팜스코 4개 계열사에서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롯데지주,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세 곳에서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국내 그룹 총수 60%, 대표이사 직함 없다…미등기임원도 35%
썝蹂몃낫湲 븘씠肄


CXO연구소는 삼성, 부영, 금호아시아나 그룹 등 대표이사를 맡지 않은 총수들의 경우 법적인 문제로 구속 수감 중이거나 신세계, 미래에셋 그룹처럼 미등기임원 회장으로 그림자 경영을 하는 것으로 해석했다. 현대중공업, 한국타이어 등 경영 일선에서 한발 물러나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넘겨준 유형도 소개했다.

대표이사 타이틀이 없는 37명의 총수 중에서도 21명은 별도의 사내이사 직함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60명의 총수 중 35%는 미등기임원으로 기업의 최고 의사 결정 기구인 이사회 멤버로 참여할 수 없다는 얘기다. 반면 등기임원이면서 이사회 의장을 겸임하고 있는 총수는 20명으로 조사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내년에 중대재해처벌법이 본격 시행되면 그룹 오너가 현재 맡고 있는 계열사 대표이사나 사내이사직을 전문경영인에게 넘기려는 사례도 일부 발생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제도적 방안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