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천연가스 가격 1년 새 96% 상승

최종수정 2021.06.21 14:50 기사입력 2021.06.21 14: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내 발전용 연료 등으로 사용되는 천연가스가 최근 1년 새 가격이 2배나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시장에서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지난 18일 100만BTU(열량단위)당 321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1년 전보다 96%나 오르면서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가격대를 기록하게 됐다.

서유럽 천연가스 가격의 지표가 되는 네덜란드 천연가스 선물가격도 지난 1년 동안 2배 이상 수준으로 상승했다.


천연가스는 세계 경제의 회복세 더불어 무더운 여름철 기후 전망에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공급이 수요 증가를 따라잡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며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이에 비해 미국 내 천연가스 생산은 지난 2019년 12월 정점을 찍고서 한동안 공급 과잉 우려 속에 투자 부진이 이어지면서 올해 3월까지 11개월 연속 감소세다.

WSJ은 "천연가스 가격이 상승하면서 경쟁재인 발전용 석탄 가격도 1년 전보다 크게 오른 상태"라며 "난방 등의 수요가 늘어나는 겨울철을 앞두고 천연가스 가격이 더 오를 수도 있다"고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