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전서 ‘무선충전도로’ 버스 시범주행…車 무선충전 특허출원↑

최종수정 2021.06.21 10:33 기사입력 2021.06.21 10:33

댓글쓰기

‘무선충전도로 기술’ 관련 주요 특허출원 사례. 특허청 제공

‘무선충전도로 기술’ 관련 주요 특허출원 사례. 특허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내달 대전 유성구 대덕특구 일원에서 무선충전기술이 적용된 올레브(OLEV-On-Line Electric Vehicle)버스가 주행될 예정이다. 올레브 버스는 2009년 KAIST가 개발한 무선충전 전기자동차로 도로에 매설된 전기선(무선)으로 배터리를 충전해 차량이 운행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개발됐다.


도로를 달리면서 차량을 충전하는 무선충전도로 기술개발과 이에 관한 특허출원이 함께 늘고 있다. 무선충전도로는 전기차의 배터리 용량을 줄여 전기차의 대중화를 촉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21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0년~2019년 출원된 무선충전도로 관련 특허는 총 299건으로 집계된다. 연평균 29건의 무선충전도로 관련 특허가 출원된 셈이다.


특히 2010년 10건이던 무선충전도로 관련 특허출원은 2014년부터 30건~40건대로 급증했다. 이는 전기차가 대중화되면서 충전기술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함께 늘어난 상황을 방증한다.


기술별로는 도로와 전기차의 코일 위치를 일치시키는 송수신 패드기술이 169건(56.6%)으로 특허출원 건수가 가장 많았다.

또 정차하지 않은 차량의 충전을 모니터링하고 과금을 처리하기 위한 기술의 특허출원 60건(20%), 전기 자기장의 방출 가이드(자기 차폐 저감) 기술 36건(12%), 코일 사이에서 금속 등 이물질을 감지하는 기술 34건(11.4%) 등이 다출원 기술명단에 올랐다.


최근 10년간 출원된 무선충전도로 관련 기술 특허현황 자료. 특허청 제공

최근 10년간 출원된 무선충전도로 관련 기술 특허현황 자료. 특허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출원된 기술 대부분은 무선충전 성능을 높이는 기술로 높아진 충전 성능은 시설 설치비를 낮춰 상업화를 촉진시키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특허청은 분석한다.


무선충전 특허출원은 현대자동차 46건, 한국과학기술원 12건, LG전자 7건 등 대기업과 연수소가 주도하는 양상이다.


이외에 중소기업 중에선 에드원(8건)과 그린파워(6건) 등이 무선충전 특허충전 특허출원 대열에 합류했고 외국계에선 퀄컴(11건), 오클랜드 유니시비시즈(5건), 도요타(2건) 등이 이름을 올렸다.


특허청 전기심사과 추형석 심사관은 “무선충전도로는 전기차 뿐 아니라 무인택배 드론 등 다양한 모빌리티의 충전수단으로 확대될 공산이 크다”며 “특히 무선충전도로는 전기차 시장의 국면 전환 요소로 특허확보 경쟁은 앞으로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