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전자 '로봇청소기' 신제품 출시…장애물 더 빠르고 정확하게 인지

최종수정 2021.06.21 10:00 기사입력 2021.06.21 10:00

댓글쓰기

기존 모델 대비 CPU 연산 속도 약 1.8배 빨라져 장애물 더 빠르게 감지
오브제컬렉션 색상 로봇청소기에 첫 적용

왼쪽부터 카밍 그린, 카밍 베이지 색상의 LG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

왼쪽부터 카밍 그린, 카밍 베이지 색상의 LG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LG전자가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을 21일 출시했다.


LG전자는 로봇청소기의 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했다. LG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은 70만장 수준인 기존 제품 대비 4배 늘어난 약 300만장의 사물 이미지를 학습한 AI 딥러닝 기술로 실내 공간과 장애물을 더 정확하게 인지한다.

예를 들어 문턱을 인지하면 넘어선 후 계속 청소를 한다. 반면 거실 대비 단차가 커서 넘어가면 되돌아올 수 없는 베란다 창틀의 경우에는 넘지 않는 등 공간을 감안해 적절히 대처한다.


신제품의 중앙처리장치(CPU) 성능도 좋아졌다. 기존 모델인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 대비 연산 속도가 약 1.8배 빨라져 장애물을 더 빨리 감지한다.


기존 모델의 편리함은 그대로 계승했다. 고객이 LG전자 스마트홈 앱인 LG 씽큐(LG ThinQ)에 로봇청소기를 연결해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을 이용해 네이버 AI 플랫폼인 클로바와 연결하면 음성으로도 로봇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꼼꼼모드로 주방 청소해줘"와 같은 음성 명령, "청소 예약하는 법 설명해줘"와 같은 음성 매뉴얼, 날씨와 시간 등 일상에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부가 기능 등에 이어 이번 신제품에 처음 적용된 마이보이스까지 다양한 음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마이보이스 기능은 청소 시작음, 종료음 등을 사용자가 원하는 목소리로 직접 녹음해 설정할 수 있다.

신제품은 약 300만장의 사물 이미지를 학습한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로 실내 공간과 장애물을 더 정확하게 인지한다.

신제품은 약 300만장의 사물 이미지를 학습한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로 실내 공간과 장애물을 더 정확하게 인지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LG전자만의 스마트 페어링 기능도 돋보인다. LG 씽큐 앱에 신제품과 코드제로 M9를 각각 연동시키면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이 진공 청소를 끝낸 후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M9 씽큐가 알아서 물걸레 청소를 진행한다.


홈뷰와 홈가드 기능도 장점이다. 홈뷰는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해 집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원격으로 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집안에 아이들이나 반려동물이 있는 경우에 유용하다. 홈가드는 청소기가 집안의 움직임을 감지하면 사진을 촬영해 사용자에게 보내줘 집을 비웠을 때 방범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 이 제품은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흡입력이 강력하며 최대 90분 동안 청소할 수 있다. 카펫, 구석, 먼지가 많은 곳 등을 인지하면 흡입력을 높이고 상황에 따라 브러시 회전속도와 주행 속도도 조절한다.


LG전자 는 카밍 그린과 카밍 베이지 등 오브제컬렉션 색상을 로봇청소기에 적용해 집안 전체 공간 인테리어에도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했다. 출하가는 129만원이다.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백승태 부사장은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 속에 LG 로봇청소기의 앞선 기술을 담은 신제품이 고객의 삶을 한 차원 더 편리하게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