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임 로비' 김정수 전 리드 회장 1심서 징역 6년·추징금 25억

최종수정 2021.06.18 12:40 기사입력 2021.06.18 12:40

댓글쓰기

'라임 로비' 김정수 전 리드 회장 1심서 징역 6년·추징금 25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1조6000억원대 자산 피해를 발생시킨 라임자산운용 사태에서 금융 기관에 투자 청탁 명목으로 돈을 건네고, 수십억원대 횡령을 벌인 김정수 전 리드 회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오상용)는 18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에게 징역 6년과 추징금 25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탐욕에 눈이 먼 기업사냥꾼들과, 청렴성·공정성을 외면한 금융기관 임직원들을 이용해 수십억원의 부당 이득을 취했다"며 "라임사태로 대표되는 일련의 사건에서 이 범행의 비중이 결코 작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회사 경영에는 관심이 없었고, 오로지 투자대금 중 본인의 몫을 챙겨가는 것에만 관심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다수 투자자에게 막대한 피해를 야기한 리드의 상장폐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또 "피고인은 재판 내내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그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횡령을 주도했다고 보기는 어렵고, 실형을 선고받은 동종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리드에 대한 자금 유치의 대가 등으로 신한금융투자 임모 전 PBS 본부장과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등에게 금품을 주고, 박모 전 부회장 등과 공모해 리드 자금 중 17억 9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았다.


에스모 머티리얼즈 등 라임 자금이 투자된 코스닥 상장사에 금융기관 자금이 유치되도록 알선하고, 그 대가로 25억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