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모비스, '차세대 그릴' 개발 잇따라 성공…'미래車 시대 겨냥'

최종수정 2021.06.17 09:00 기사입력 2021.06.17 09:00

댓글쓰기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등 미래차에 적용할 독창적인 자동차 그릴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등 미래차에 적용할 독창적인 자동차 그릴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등 미래차에 적용할 독창적인 자동차 그릴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립.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등 미래차에 적용할 독창적인 자동차 그릴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립.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등 미래차 시대를 겨냥한 독창적인 차세대 자동차 그릴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17일 차량 전면 그릴에 LED 조명 기능을 적용한 '라이팅 그릴'과 차량상태와 운행조건에 따라 그릴 자체가 개폐 가능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립(Active Air Flap)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들은 아직 세계적으로 양산 사례가 없는 신기술로,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차별화한 연구성과로 평가받고 있다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최근 전기차가 대중화되면서 기존 자동차 그릴도 조명 적용, 음향 시스템,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색다른 형태로의 변화가 시도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기술들도 미래차 기술 변화에 대비한 신기술 선점 노력의 일환이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에도 전기차 그릴을 활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이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면 가상 엔진음 뿐 아니라 방향 지시등 소리, 전기차 충전 알림음 소리, 캠핑 시 음악 재생 스피커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은 차량 전면부 그릴 전체를 조명 장치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모드를 비롯해 ▲전기차 충전 모드 ▲웰컴 라이트 기능 ▲사운드 비트 표시 ▲비상 경고등 표시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구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단순 조명 효과가 아니라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의사 소통하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조명 패턴을 적용하는 방식에 따라 강렬하고 독특한 디자인 효과도 나타낼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라이팅 그릴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현재 상용화를 위한 신뢰성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고객사 프로모션 등을 통해 양산 적용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기술은 냉각수 온도에따라 그릴 자체가 움직이면서 엔진 및 모터 냉각을 위한 주행풍 유입을 자동 제어하고 여기에 조명 기능까지 활용한 것이다. 차량의 난방 효율을 향상시키고 공기의 저항을 줄여 연비와 전비를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조명을 통한 차별화된 디자인 패턴을 통해 차량 외관 디자인의 고급감까지 구현할 수 있다.


이우일 현대모비스 모듈랩장 상무는 "미래차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기술 완성도와 감성 품질을 결합한 혁신적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