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차 북미사장 "2025년까지 에어택시 상용화"

최종수정 2021.06.15 10:59 기사입력 2021.06.15 08: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자동차 북미본부가 2025년까지 에어택시를 상용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사장은 1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에어택시 시장을 중요한 성장 기회로 보고 있다"며 "출시 일정을 앞당기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앞서 우버와 2028년까지 에어택시를 공동개발 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이를 3년 앞당긴 것이다.


현대차는 로스앤젤레스(LA) 공항과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 시내 주요 거점을 연결해 전기 배터리로 구동되는 비행체를 이용해 승객 5~6명을 수송하는 '에어택시' 구상을 지난해 공개한 바 있다.


현대차 외에도 글로벌 주요 완성차 회사들은 에어택시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GM(제너럴 모터스)은 2030년까지 에어택시 개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토요타를 비롯해 다임러와 중국계 자동차 회사들 역시 앞다퉈 스타트업 업체들과 플라잉카를 개발 중이다.


모건 스텐리는 비행 모빌리티 시장이 2040년에는 1조 달러(한화 약 1120조원) 규모에 달하고 2050년엔 9조달러(한화 1경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