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 총리 "백신 접종자, 7월부터 단체 해외여행 허용"(상보)

최종수정 2021.06.09 09:17 기사입력 2021.06.09 09:17

댓글쓰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6.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6.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방역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접종을 완료한 분들에 한해 이르면 오는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백신 접종을 마치고, 출입국시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별도 격리 없이 여행이 가능하게 된다"며 "해외여행은 많은 국민들이 기대하는 일상회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여행안전권역 '트래블 버블'추진방안을 논의했다. 김 총리는 관계부처인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를 향해 "국가 간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해 주고, 방역당국과 협력해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다음 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을 오는 11일 확정할 방침이다. 현행 거리두기가 추가로 연장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해 김 총리는 "앞으로 3주 간 방역상황을 안정시켜야 상반기 예방접종도, 7월 거리두기 개편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에 대해서는 "계획대로 순항하고 있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1300만명의 국민들이 1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여름휴가를 더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고, 고대하던 일상회복도 더 빨라지게 될 것"이라며 "접종에 적극 동참해주고 계신 국민과 현장에서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 및 공직자, 자원봉사자들께 다시 한번 감사와 격려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