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술주 하락에 뉴욕증시 연이틀 약세

최종수정 2021.05.19 06:29 기사입력 2021.05.19 0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내림세로 장을 마쳤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13포인트(0.78%) 하락한 3만4060.66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35.46포인트(0.85%) 밀린 4127.8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5.41포인트(0.56%) 떨어진 1만3303.64를 기록했다.


이날 애플과 아마존, 알파벳, 페이스북 등이 모두 1% 이상 떨어지는 등 대형 IT 기술주들은 대부분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와 물가 상승 우려 등이 증시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경제 지표가 최근 들어 기대치를 밑돌면서 경기 과열에 대한 우려는 다소 진정됐다.

지난 4월 미국의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달보다 크게 감소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4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9.5% 줄어든 연율 156만9000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2.2% 줄어든 170만채였다.


4월 신규 주택 착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로는 67.3% 늘어났다.


유럽의 경제 지표도 둔화하고 있다. 유로존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 대비 0.6% 줄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성장률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이면 기술적으로 침체에 들어섰다고 본다. 연율 기준으로 유로존의 1분기 GDP는 1.8% 감소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바이든 행정부의 법인세 인상이 인프라 투자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미 상공회의소 주최 행사에서 세제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법인세의 최저한도를 정해 조세 회피 목적으로 기업들이 다른 나라로 본사를 이전하는 문제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물가상승률을 불안요인으로 지적했다. 메디올라눔 인터내셔널 펀드의 브라이언 오'라일리 시장 전략 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중앙은행들이 파티가 끝나기 전에 유동성 펀치볼(파티에 쓰이는 음료 그릇)을 가져가 버릴 것이라는 게 항상 주요 위험이다"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