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광주의 진실, 마지막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

최종수정 2021.05.18 08:36 기사입력 2021.05.18 08:36

댓글쓰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맞아 SNS 메시지…"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우리는 광주의 진실, 그 마지막을 향해 다가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41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시민을 향해 기관총과 저격병까지 배치하여 조준사격 했다는 계엄군 장병들의 용기 있는 증언이 전해졌다"면서 "진실을 외면하지 않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제40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에 광주를 방문해 기념사를 전했는데 올해는 청와대에서 SNS 메시지로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와 오늘에 머물지 않는 오월"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문 대통령은 "시민군, 주먹밥, 부상자를 실어나르던 택시, 줄지어 선 헌혈. 함께 이웃을 지키고 살리고자 했던 마음이 민주주의"라면서 "오늘 그 마음이 촛불을 지나 우리의 자랑스러운 민주주의가 되고, 코로나를 극복하는 힘이 되었다는 것을 감사하게 되새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인권유린과 폭력, 학살과 암매장 사건 등을 본격적으로 조사하기 시작했다. 올해 3월에는 계엄군이 유족을 만나 직접 용서를 구하는 화해와 치유의 시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5월 광주'를 기억하는 의미 있는 실천들을 하나 하나 열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월 광주와 함께한다. 옛 전남도청 건물을 1980년 당시의 모습으로 복원하기 위한 기본계획을 마쳤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용준 열사는 등사원지에 철필로 원고를 옮겨 적어 광주 시민들의 소식지 <투사회보>를 만들었다. 계엄군 총이 앗아간 그의 삶이 ‘박용준체’를 통해 우리 품으로 돌아온다. 민주주의를 새롭게 열어갈 미래 세대들을 위한 오월의 선물들"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영화) '택시운전사'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를 기억한다. 오월 광주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키며 기록했던 그의 뜻을 기려, 오는 10월부터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을 시상한다. 광주가 성취한 민주주의 가치를 세계 시민들과 나누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일들을 거론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미얀마에서 어제의 광주를 본다. 오월 광주와 힌츠페터의 기자정신이 미얀마의 희망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과 같은 메시지로 글을 마무리했다.


"오월 민주 영령들을 마음 깊이 기리며, 모진 시간을 이겨온 부상자와 유가족께 존경과 위로를 드린다. 민주와 인권, 평화의 오월은 어제의 광주에 머물지 않고 내일로 세계로 한 걸음 한 걸음, 힘차게 나아갈 것이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