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공공건축물 제로에너지 인증 추진

최종수정 2021.05.12 11:39 기사입력 2021.05.12 11:39

댓글쓰기

광주시, 공공건축물 제로에너지 인증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 종합건설본부는 ‘그린뉴딜’과 ‘2045 탄소중립정책’에 발맞춰 설계공모로 발주하는 일정 규모(연면적 1000㎡) 이상의 모든 공공건축물에 대해 제로에너지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남구 압촌동에 건립예정인 ‘에너지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와 북구 ‘신창동 유적 선사체험 학습관’은 해당 부지 내에서 생산되는 에너지가 소비되는 에너지와 동일하거나 그 이상인 제로에너지 1등급 건축물(자립률 100% 이상)로 추진 중이다.

에너지산업 융복합과 관련한 연구개발·인력양성·산업육성 및 원스톱 사업을 수행할 ‘에너지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는 남구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연면적 5600㎡, 지하1~지상4층 규모다.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시스템(BIPV), 실내루버형 집광채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공급비율을 높이고 에너지 절감 시스템을 구축토록 해 ‘광주형 그린뉴딜’ 및 ‘2045 에너지자립도시 실현’의 시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북구 신창동에 건립 예정인 ‘신창동 유적 선사체험 학습관’은 연면적 2200㎡, 지상1층 규모로, 기존의 시각적 관람형 전시관이 아닌 선사시대 유물을 오감으로 느낄수 있는 복합형 전시체험관이다.

주차장과 건물 지붕에 태양광을 설치하고, 단열 성능을 강화한 패시브시스템과 고효율에너지등급의 냉난방 및 조명기구를 설치하는 등 에너지 자립률이 157%로 평가돼 지난해 12월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제로에너지 1등급 예비인증을 획득했다.


이와 함께 종합건설본부는 본부에서 발주하는 모든 공공건축물에 대해 건축물과 부지 특성을 고려한 액티브 기술, 패시브 기술 및 신재생에너지를 적절히 활용해 부지 내 에너지 자급자족을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박금화 건축설비부장은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공건축물부터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패시브시스템, 에너지관리시스템 등을 적용해 에너지 자급률을 높이고,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등 그린뉴딜과 탄소중립을 위한 공공건축물을 건립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