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천시, 노숙인 실태조사 나서…유형별 복지·자립지원책 마련

최종수정 2021.05.11 10:19 기사입력 2021.05.11 10:19

댓글쓰기

인천시, 노숙인 실태조사 나서…유형별 복지·자립지원책 마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노숙인 복지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연말까지 노숙인 실태조사·연구에 나선다.


11일 시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에 있는 노숙인 총규모, 생활 실태와 복지 욕구, 심리 등을 파악해 유형별 특성에 맞는 지원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시행된다.

조사 담당 기관인 시 사회서비스원은 노숙인이 보이는 지점을 중심으로 특정 시간대 노숙인 숫자를 2차에 걸쳐 집계하는 일시집계조사(PIT조사)를 기본으로 노숙인 전체 규모를 더욱 정확하게 조사할 예정이다.


또 노숙 경로, 경제 상황, 건강 상태, 자립 욕구를 파악하기 위해 노숙인 시설 입소자와 쪽방 주민도 포함해 면접조사를 한 뒤 연말까지 노숙인 지원정책 제안 등 연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노숙인 복지 및 자립지원을 위해선 정확한 노숙인 규모와 특성을 파악하는게 필요하다"며 "실태조사를 통해 노숙인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인천에는 거리 노숙인 117명, 재활시설·요양시설·자활시설 입소 노숙인 270명 등 387명의 노숙인이 있다. 또 노숙인 복지시설 5곳, 쪽방상담소 1곳이 운영중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